오탁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전기 상장군을 역임한 무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126년(인종 4)
주요 관직
상장군
목차
정의
고려전기 상장군을 역임한 무신.
생애 및 활동사항

1126년(인종 4) 상장군(上將軍)으로 있을 때 인종(仁宗)이 이자겸(李資謙)과 척준경(拓俊京)의 횡포를 미워하므로 내시(內侍) 김찬(金粲)·안보린(安甫鱗), 동지추밀원사(同知樞密院事) 지녹연(智祿延), 대장군(大將軍) 권수(權秀), 장군 고석(高碩) 등과 함께 그들을 제거하고자 하였다.

척준경(拓俊京)의 동생 척준신(拓俊臣)이 하위에서 발탁되어 병부상서(兵部尙書)가 되는 등 자기보다 더 높이 있음을 시기하여, 군사를 거느리고 궁에 들어가 척준신과 척준경의 아들인 내시(內侍) 척순(拓純), 지후(祗候) 김정분(金鼎芬), 녹사(錄事) 전기상(田其上)·최영(崔英) 등을 죽였다.

그러나 내직기두(內職旗頭) 학문(學問)이 성을 넘어 중랑장(中郞將) 지호(池顥)를 시켜 이자겸에게 고하니 척준경 등이 군사를 이끌고 들어와 싸움이 벌어지게 되었고 오탁 등은 왕을 인도하고 도망갔지만 곧바로 살해당하였다.

아들 오자승(吳子升)은 고석의 동생 고보준(高甫俊)과 함께 달아나 북산(北山: 지금의 함경남도 장진군)에 숨어 있다가 이자겸이 보낸 박영(朴永)과 싸워 끝까지 저항하다 죽었다. 1298년(충선왕 즉위)의 교서(敎書)에서 사직(社稷)을 호위한 공으로 자손들에게 초직(初職: 처음으로 하는 벼슬)을 허락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