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대 ()

목차
관련 정보
옥대
옥대
의생활
개념
왕 · 왕세자 등이 착용한 옥으로 장식하여 만든 띠.
목차
정의
왕 · 왕세자 등이 착용한 옥으로 장식하여 만든 띠.
내용

옥대는 왕·왕세자·동궁비가 하였는데, 왕과 왕세자는 조복(朝服)과 상복(常服)·제복(祭服)을 입을 때 하고, 동궁비는 예복에만 하도록 하였다. 고려시대에는 중국의 황제에게 사여(賜與)받기도 하였으며, 왕이 전공을 세운 중신 또는 중흥공신에게 하사하기도 하였다.

조선 초기에는 왕이 상복, 즉 곤룡포(袞龍袍)를 입을 때 하였는데 대의 속은 홍색 비단으로 싸서 금박을 하였다. 왕세손은 조선 초기에는 옥대를 쓰다가 1648년(인조 26)에 수정대를 사용하도록 정하였다.

왕비가 옥대를 착용한 기록은 고종이 황제에 오르자 명성황후(明成皇后)가 운룡문(雲龍文)을 묘금(描金)한 청색비단[靑綺鞓] 바탕에 옥붙이 10개, 금붙이 4개가 장식된 옥대를 착용하였다는 기록이다. 옥은 청·현·적·백옥 중에서 무늬없는 백옥이 가장 많이 사용되었다.

유물로는 순종황제가 왕세자일 때 착용한, 바닥은 청색 비단에 금줄 5줄이 그어져 있고 무문백옥(無文白玉)의 띠돈이 부착된 옥대가 있고(국립중앙박물관 소장), 고려대학교 박물관에는 무문백옥의 띠돈에 띠의 바닥은 홍색 비단으로 되어 있고 안쪽은 무늬있는 황색 비단을 댄 옥대가 있다.

또 세종대학교 박물관에는 동궁비가 적의(翟衣)를 입을 때 하였던 무문백옥의 띠돈에, 대의 겉은 보라색 공단에다 금줄 5개가 그어져 있고, 대 안쪽은 하늘색 비단을 댄 띠가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