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강사 ()

옥봉집 / 용강사
옥봉집 / 용강사
한문학
작품
조선 중기에 백광훈(白光勳)이 지은 한시.
정의
조선 중기에 백광훈(白光勳)이 지은 한시.
구성 및 형식

장편 칠언고시로, 작자의 문집 『옥봉집(玉峰集)』에 전한다. 형식은 서울 가서 돌아오지 않는 남편을 기다리는 아낙네의 사설로 작품을 구성하였다.

삼당시인(三唐詩人)의 한 사람인 백광훈이 생활감정을 절실하게 표현하는 방향으로 한시를 혁신하고자 한 의도를 잘 나타내었다.

내용

용강이라는 강가에서 농사짓는 아낙네가 돌아오지 않는 남편을 그리워하면서, 뱃속에 들었던 아이가 태어나 아버지를 찾는다고 하였다.

그래서 그리움이 추상적인 정서로 머무르지 않게 하였다. 집에서 마주보며 살 때에는 가난해도 즐거웠다 하고, 남편이 서울가서 이룩하려는 부귀영화가 하나도 소중하지 않다고 하였다.

의의와 평가

영달을 위한 노력을 부정하고 빈한한 처지에서의 인정을 긍정한 의미를 가진다. 하층민을 동정하려고 한 것이 아니고 시인 자신이 그 처지에서 삶의 보람을 찾고자 하였기에 특이하다.

참고문헌

『한국문학통사』 2(조동일, 지식산업사, 1973)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