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 사동 흑비둘기 서식지 ( 비둘기 )

목차
관련 정보
울릉 사동 흑비둘기 서식지
울릉 사동 흑비둘기 서식지
동물
지명
문화재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사동리에 있는 흑비둘기 서식지.
목차
정의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사동리에 있는 흑비둘기 서식지.
내용

1971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면적 7,851㎡. 울릉도는 울창한 산림을 형성하고 있었으나 제2차 세계대전을 전후해서 산림을 남벌한 결과, 성인봉을 중심으로 한 고지대에만 원시림이 남아 있고 나머지는 모두 황폐해 버리게 되었다.

그러나 덩굴성 목본이 많고 너도밤나무·섬피나무·섬고로쇠나무 등의 순림(純林)과 섬잣나무·솔송나무 등이 무성하며 해안 주변에는 후박나무의 노거수가 산재하여 흑비둘기의 훌륭한 서식지가 되고 있다.

울릉도에서 처음으로 흑비둘기가 알려진 것은 1936년 일본인 학자가 암컷 한 마리를 채집하여 학계에 보고하면서부터이다. 그 뒤 흑비둘기의 서식상황을 조사한 결과, 후박나무의 열매가 결실되는 7월 하순부터 8월 하순까지 사이에 후박나무의 열매를 채식하기 위하여 해안의 후박나무에 규칙적으로 찾아드는 것을 확인하게 되었다.

흑비둘기는 한배에 한 알 밖에 낳지 못하는 사라져 가는 비둘기과의 일종으로서, 범세계적으로 보호를 요하고 있으므로 이 지역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韓國)의 천연기념물(天然記念物) -조류편(鳥類篇)-』(원병오, 문화재관리국, 1975)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