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영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평안북도 광평장터의 독립만세시위를 주도하였으며, 해방 이후, 충청북도지사 등을 역임한 종교인 · 관료 · 독립운동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9년(고종 26)
사망 연도
1956년
출생지
평안북도 의주
정의
일제강점기 때, 평안북도 광평장터의 독립만세시위를 주도하였으며, 해방 이후, 충청북도지사 등을 역임한 종교인 · 관료 · 독립운동가.
개설

평안북도 의주 출신. 윤연석(尹連錫)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909년 고향에서 선교사의 노방전도를 받아 기독교인이 된 뒤 고향인 광평면에 상광교회(上廣敎會)를 세웠고, 그 곳의 조사(助事)로 전도활동을 하였다.

또 두룽붕 가산리교회 등에서 영수(領首)직으로 봉사하기도 하였다. 1919년 3·1운동 당시, 광평장터에서 3월 15일 2만 여명의 면민과 시장사람을 동원하여 만세운동을 주동하였고, 그로 인하여 1년간의 옥살이를 겪었다.

1920년 평양신학교를 졸업한 뒤 평북노회에서 목사안수를 받고, 용계동교회에서 시무하였다. 1923년 목사 사임 후 상해로 건너가 잠시 임시정부 군자금 모금활동을 하였다. 난징대학[南京大學]에 입학하여 학업 중 1924년에 미국으로 건너가 프린스턴신학교에서 본격적인 신학공부를 하였다.

1929년 귀국 후 신의주 제일교회에서 시무하였고, 1939년에는 총회장에 선출되었다. 신사참배와 창씨개명 반대로 일제경찰의 주시를 받아오다가 1941년 태평양전쟁 발발 즉시 구속되어 6개월간 옥살이를 겪었다.

그 뒤 교회로부터 강제추방되어 백마에서 은둔생활 중 광복을 맞았고, 광복 후에는 평안북도 치안을 유지하는 데 힘을 쏟았다.

소련군 진주 후 월남하여 미군정하에서 충청북도 지사로 활동하였고, 6·25사변 때에는 미문화원과 극동 유엔군사령부에서 활동하는 한편, 국정교과서 편찬에도 관계하였다.

참고문헌

『크리스찬신문』
「신앙의 거목들: 윤하영목사」(김수진, 『교회연합신보』, 198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