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견비 ()

목차
관련 정보
의견비
의견비
민속·인류
유적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임실군 오수면 원동산(園東山)공원에 있는 의견설화와 관련된 개의 비. 의견비.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의견비(義犬碑)
지정기관
전북특별자치도
종목
전북특별자치도 시도민속문화재(1972년 12월 02일 지정)
소재지
전북특별자치도 임실군 오수면 오수리 322번지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임실군 오수면 원동산(園東山)공원에 있는 의견설화와 관련된 개의 비. 의견비.
내용

1972년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민속자료로 지정되었다. 이 비석은 높이 220㎝, 폭 95㎝, 두께 30㎝로 화강암 소재에 전후로 각자(刻字)가 있으나 마모가 심하여 판독이 어려우며, 냇가에 방치되어 있던 것을 1955년 4월 현 위치에 다시 옮겨 놓았다.

의견비의 유래는 다음과 같다. 신라시대 거령현(지금의 임실군 지사면 영천리)에 사는 김개인(金蓋仁)은 개를 아주 사랑하여 항상 데리고 다녔다. 어느 해 이른 봄, 개를 데리고 오수장으로 장을 보러 나갔는데 너무나 술을 좋아하여 친구들과 술잔을 기울이다가 그만 날이 저물어 버렸다. 그는 몹시 취하여 개와 함께 집으로 가다가 몸을 가누지 못하고 그만 잔디밭에 쓰러져 깊은 잠에 빠지고 말았다.

때마침 부근에서 들불이 일어나 타 들어오자 개는 주인을 깨우려고 입으로 물고 끌어 보았으나 깨울 도리가 없자, 다급하게 가까운 냇물로 달려가 온몸에 물을 흠뻑 묻혀와 주변의 잔디를 적시기 시작했다. 이렇게 수 차례를 거듭하자 잔디는 물에 젖어 불길이 그에게까지 번지지 않았다.

얼마 후 한기를 느낀 주인은 깊은 잠에서 깨어 자기 옆에서 불에 타 죽어 있는 개를 발견하였다. 사건의 전말을 알게 된 그는 그 자리에 개 무덤을 만들고 그 앞에 평소 자기가 가지고 다니던 지팡이를 꽂아 두었다.

그런데 그 지팡이에서 싹이 돋아 큰 느티나무로 성장하였고, 그때부터 그 나무를 '오수(獒樹:개 나무)'라 칭하였는데, 1992년 8월 이 고장 이름으로 지칭하기에 이르렀다. 현재 이 나무는 수령(樹齡) 500년에 높이 18m, 둘레 5m로 자라 1982년 9월 군(郡)나무로 보호되고 있다.

개와 관련된 설화는 전세계적으로 널리 분포되어 있는데, 그중 의견설화(義犬說話)는 한국의 의견설화 유형 가운데 진화구주형(鎭火救主型)에 속하는 대표적 설화로, 오수리 외에 전국 21개 장소에 전승되어 오고 있다.

오수 지방에서는 의견의 넋을 위로하고 의로운 정신을 보전하고자 1982년 오수의견제전위원회를 구성하여 해마다 의견제(義犬祭)를 거행하고 있는데, 행사는 매년 4월 중에 좋은 날을 택하여 2일간 시행한다.

참고문헌

『보한집(補閑集)』
『임실군지(任實郡誌)』(임실군)
『조선민족설화연구』(손진태, 을유문화사, 1947)
「오수형의견설화(獒樹型義犬說話)의 연구」(최래옥, 『한국문학론』, 우리어문학회, 일월서각, 1981)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