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류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계림군에 봉해졌으며, 을사사화를 면하고자 도망갔다가 체포되어 처형된 종실.
이칭
언진(彦珍)
이칭
유(瑠), 계림군(桂林君)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545년(인종 1)
본관
전주
정의
조선 전기에, 계림군에 봉해졌으며, 을사사화를 면하고자 도망갔다가 체포되어 처형된 종실.
개설

이름은 이유(李瑠), 자는 언진(彦珍). 할아버지는 성종의 형 월산대군(月山大君)이고, 아버지는 성종의 셋째 아들 계성군(桂城君)이다. 어머니는 중종의 첫째 계비인 장경왕후(章敬王后)의 아버지 윤여필(尹汝弼)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45년(명종 즉위년) 인종의 외척 대윤 윤임(尹任) 일파와 소윤 윤원형(尹元衡) 일파 사이에 정권쟁탈전이 벌어졌을 때, 윤임을 축출하기 위하여 경기감사 김명윤(金明胤)이 밀계를 올리기를 “인종의 병환이 위중하자 윤임은 자신의 신변에 위협을 느껴, 임금의 아우(명종)를 추대하는 것을 원하지 않고 자신의 생질인 계림군(桂林君) 유를 세우고자 한다.”고 하였다.

그 일로 윤임이 제거되자, 계림군은 미리 겁을 먹고 양화도(楊花島)에서 배를 타고 도망쳐 황룡산(黃龍山) 기슭에 있는 이웅(李雄)의 집에 이르러 머리를 깎고 중이 되어 숨어 있다가, 토산현감 이감남(李坎男)에게 체포되어 서울로 압송되어 거열형(車裂刑)을 당하였다.

1577년(선조 10)에 신원되고 종적(宗籍)에 다시 올리게 되었다. 이류의 죽음에 대하여 이중열(李仲悅)은 『을사전문록(乙巳傳聞錄)』에서 “틀림없이 죽을 것을 알고서도 바르게 죽음을 받는 것은 사군자(士君子)도 어려운 일인데, 어찌 한낱 무식한 종친으로부터 바랄 것인가. 이미 헛된 말로 죄를 꾸몄고 또 거짓 자복으로써 형을 정하여 죽였으니 가련한 일이로다.”라고 평하였다.

참고문헌

『명종실록(明宗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대동야승(大東野乘)』
『을사전문록(乙巳傳聞錄)』
『대동기문(大東奇聞)』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