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

근대사
인물
개항기 최초의 한글성서 번역서 『현토한한신약전서』를 간행한 개신교인.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42년(헌종 8)
사망 연도
1886년(고종 23)
출생지
전라남도 곡성
정의
개항기 최초의 한글성서 번역서 『현토한한신약전서』를 간행한 개신교인.
개설

최초의 한글성서 번역자의 한 사람. 전라남도 곡성 출신으로 아버지는 이병규(李秉逵)이다. 가계는 전주이씨(全州李氏) 왕족의 먼 친족으로 전해지나, 일설에는 평창이씨(平昌李氏)인 천주교도 이승훈(李承薰)의 후손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생애 및 활동사항

고종 친정 후 유력자로 떠오른 민영익(閔泳翊)과 깊은 교분을 맺었는데, 특히 1882년 임오군란 때 명성황후를 충주까지 피신시킨 공으로 왕실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

1881년 신사유람단의 수행원으로 다녀온 농학자 안종수(安宗洙)와도 절친한 사이로서, 안종수의 권유와 임오군란 때 명성황후 보호의 공로 등으로 1882년 수신사 박영효(朴泳孝)의 수행원 자격으로 일본에 갔다.

일본 체재 중 안종수가 소개해 준 당대 일본의 대표적인 농학자이자 기독교인이었던 쓰다[律田仙]와 교분을 가지고, 쓰다로부터 근대적인 농법·법률·우편제도 등을 배웠다.

그러던 중 쓰다의 방에 걸려 있던 한문으로 쓰여진 족자 가운데 성서에 나오는 산상수훈(山上垂訓)을 읽고 그 내용에 감명받았다. 그 뒤 쓰다의 인도로 한문성서를 탐독하다 기독교에 귀의할 것을 결심하였다.

같은 해 성탄절날 쓰다의 안내로 기독교예배에 처음 참석한 뒤 1883년 4월 29일 동경 노월정교회(露月町敎會)에서 일본주재 미국 장로교회 선교사 녹스(Knox, G.W.)의 입회하에 목사 야스가와[安川亭]의 집례로 세례를 받았다. 이로써 일본에서 세례를 받은 최초의 한국인 개신교신자가 되었다.

한편, 세례를 받은 뒤 「요한복음」 13장의 내용을 중심으로 ‘신앙고백서’를 발표, 윤치호의 ‘신앙고백서’와 함께 한국 기독교 초기 신자의 신앙 양태를 대표해 주고 있다.

기독교에 입교한 뒤 한글성서 번역사업에 착수, 일본주재 미국 성서공회 총무였던 루미스(Loomis, H.)의 권유와 협력에 따라 먼저 한문성서에 토를 단 『현토한한신약전서(懸吐韓漢新約全書)』를 간행하였다.

이어서 순한문성서인 『신약마가젼복음셔』를 번역했는데, 이 한글성서가 1885년 4월 처음 입국한 미국 선교사 언더우드(Underwood, H.G.)와 아펜젤러(Appenzeller, H. G.)에게 주어졌다. 이 밖에 몇 편의 교리서를 번역하고 한국 문학과 천주교 관계 저서와 글을 남기기도 하였다.

한편, 1883년 12월 13일 미국에서 발간되던 선교잡지 『The Missionary Review of the World』에 한국의 선교를 호소하는 글을 기고, 외국선교본부에서 한국에 선교사를 파견하게 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뿐만 아니라 1884년 7월 최초의 외국인 선교사 맥클레이(Maclay, R. S.)를 김옥균(金玉均) 등과 만나게 하여 입국을 실현시켰다.

1885년 1월에는 일본에 도착한 선교사 언더우드와 아펜젤러에게 내한에 앞서 간단한 한국말을 가르치기도 하는 등 한국 개신교 수용에 교량적 구실을 다하였다. 갑신정변이 실패로 끝남으로써, 1886년 귀국 뒤에 수구파의 음모에 휘말려 처형된 것으로 전하여진다.

참고문헌

「이수정의 인간과 그 활동」(이광린, 『한국개화사연구』, 일조각,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