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철 ()

이의철의 문암집 중 권수면
이의철의 문암집 중 권수면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승지, 예조판서, 대제학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원명(原明)
문암(文菴)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03년(숙종 29)
사망 연도
1778년(정조 2)
본관
용인(龍仁)
주요 관직
장릉참봉|군자감봉사|정언|지평|대사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승지, 예조판서, 대제학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용인(龍仁). 자는 원명(原明), 호는 문암(文庵). 이후준(李後俊)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이윤악(李胤岳)이다. 아버지는 좌랑(佐郎) 이세운(李世運)이며, 어머니는 성집(成鏶)의 딸이다. 조여벽(趙汝璧)의 사위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27년(영조 3) 사마시에 합격하여 진사가 된 뒤 장릉참봉(長陵參奉)과 군자감봉사(軍資監奉事) 등을 지내다가, 1748년(영조 24) 춘당대문과(春塘臺文科)에 병과로 급제, 이듬해 검열(檢閱)이 되었다. 1752년 정언(正言)으로서 언로확대를 주장하였으며, 뒤에 지평(持平)과 대사간을 거쳐 승지로 취임하였다.

1769년 왕은 홍봉한(洪鳳漢)에게 “이의철이 고서를 많이 읽고 성격 또한 침착하고 깨끗한데 너무 오랫동안 침체시켜두었다.”고 말하면서 발탁의 뜻을 비춘 뒤 대사헌에 임명하였다. 그 해 전라도 광주 지방 유생들이 박세채(朴世采)를 문묘(文廟)에서 출척하려고 상소하자 지배층의 노여움을 사 박해를 받았는데, 그 곳 유생들을 옹호하다가 진도에 유배되었다.

1775년 다시 승지가 되고, 영조가 죽자 행장(行狀)과 시장(諡狀)을 짓기 위하여 찬집청(撰集廳)을 세웠는데, 이때 채제공(蔡濟恭) 등과 같이 당상(堂上)이 되어 이를 주관하였다. 그 뒤 예조판서를 거쳐 대제학(大提學)을 지냈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