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식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후기 윤지의 나주괘서사건에 연루된 모반인.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755년(영조 31)
관련 사건
윤지(尹志)의 나주괘서사건
정의
조선후기 윤지의 나주괘서사건에 연루된 모반인.
개설

1755년(영조 31)에 일어난 윤지(尹志)의 나주괘서사건의 연루자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윤지가 처음 일을 도모할 때 그는 김항(金沆)부자·임국훈(林國薰)부자·이제춘(李齊春)·나귀영(羅貴永)·기언표(奇彦杓)·오시대(吳時大)부자·이종무(李宗茂) 등과 더불어 모의를 하였다.

나주의 하리(下吏)인 그는 같은 하리인 임천대(林天大)와 더불어 하계(下稽)를 조직하고 그 세력을 더욱 확대시켜나갔다.

특히, 그는 윤지가 제주도로부터 나주에 왔을 때 그에게 10여 년간이나 『통감(通鑑)』을 배운 일이 있으며, 윤지의 첩의 오라버니 독동(禿同)과는 가장 친밀한 관계여서 일이 성공하면 나주목사로 삼으려고 하였다.

또, 그는 윤지의 노(奴) 개봉(介奉)이 객사 망화루(望華樓)에 괘서를 붙일 때, 이제춘·이정하(李鼎夏), 송포(松浦)에 사는 임가(林哥)의 성을 가진 사람과 함께 있었음이 문초결과 드러나 지정불고죄(知情不告罪)로 함께 복주(伏誅)되었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