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설 ()

목차
불교
개념
조선전기 승려 보우가 유교 교리를 바탕으로 하여 불교의 심성 원리를 해설한 학설.
목차
정의
조선전기 승려 보우가 유교 교리를 바탕으로 하여 불교의 심성 원리를 해설한 학설.
내용

보우의 저서인 『나암잡저(懶庵雜著)』에 수록되어 있으며, 보우가 한 고관에게 ‘일정(一正)’이라는 호를 지어주면서 그 뜻을 풀이한 것이라고 한다.

이 학설에서는 일(一)이 진실하고 헛되지 않은 천리(天理)라고 정의하고, 그 이치가 깊고 그윽하여 아무런 징조가 없지만 만상을 모두 갖추고 있음을 강조하였다. 그리고 그 일기(一氣)의 유행에 따라 봄에는 싹이 나게 하고, 여름에는 자라게 하고, 가을에는 열매를 맺게 하고, 겨울에는 간직하게 하는 등 삼라만상이 모두 이것을 얻어서 나게 된다고 하였다.

‘정(正)’은 편벽되거나 사(邪)되지 않은 사람의 순수한 마음을 뜻하는 것으로, 마음이 밝고 고요하면 천지만물의 일에 응하지 않음이 없다고 하였다. 따라서 하늘의 이치인 일과 사람의 마음인 정은 서로 다른 것이 아니라, 사람이 곧 하늘이고, 사람의 바탕이 곧 천지의 바탕이며, 사람의 기운이 곧 천지의 기운이라고 천명하였다. 그리고 항상 일정을 생각하면서 욕심을 비우고 마음을 바르게 가지면 재앙은 저절로 소멸되고 복은 자연히 돌아오게 되어 태평스러운 일생을 누릴 수 있다고 하였다.

참고문헌

『나암잡저(懶庵雜著)』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