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어새

목차
관련 정보
저어새
저어새
동물
생물
문화재
저어새과에 속하는 조류.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천연기념물(1968년 05월 31일 지정)
소재지
기타 전국일원
목차
정의
저어새과에 속하는 조류.
내용

학명은 Platalea minor TEMMINCK & SCHLEGEL이다. 전장 73.5㎝ 정도의 노랑부리저어새와 아주 닮았으나 다소 작으며, 부리의 뿌리에서 눈에 걸쳐 피부가 나출되어 검다. 온몸이 백색이나 여름깃은 뒷머리에 황갈색의 관우(冠羽)가 있으며, 또 하부에도 황갈색 띠가 있다.

부리는 검은색의 긴 주걱모양이며, 파도상 융기가 있는 부분은 검은색이 짙다. 눈앞에는 노란색의 작은 반달무늬가 있다. 그러나 겨울깃은 관우와 노란 목띠가 없다. 어린 새는 첫째날개깃의 끝은 흑갈색이고 부리는 어두운 회홍색이며 파도상 융기는 없다.

우리나라와 중국 등 동북아지역에서 매우 적은 집단이 잔존·번식하는 절종위기의 종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낙동강 하구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양어장 등지에서 월동하는 1∼4개체가 관찰되었을 뿐인데, 1989년 가을에는 강화도 화도면 여차리에서 남하중인 60마리의 개체가 관찰된 적이 있다.

최근에는 1991년 여름 서해안의 무인도에서 번식한 1쌍이 발견된 예가 있다. 알은 흰색바탕에 담자색과 담갈색의 반점이 산재하여 있다. 알의 크기는 59.5∼67×41.5∼44.5㎜이다. 해안의 얕은 간석지, 만입된 소택지, 갈대밭, 하구삼각주의 갯벌과 모래톱 등지에 도래한다. 그러나 잠자리는 대개 숲이다. 우리나라에서는 1968년부터 노랑부리저어새와 함께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천연기념물편 Ⅱ-(문화재관리국, 1993)
『한국의 천연기념물』-조류편-(원병오, 문교부, 197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