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백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첨지중추부사, 동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붕지(朋之)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99년(숙종 25)
사망 연도
1781년(정조 5)
본관
동래(東萊)
주요 관직
동지중추부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첨지중추부사, 동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동래(東萊). 자는 붕지(朋之). 정태화(鄭太和)의 증손으로, 아버지는 정혁선(鄭赫先)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36년(영조 12) 영릉랑(寧陵郎)에 음보(蔭補)되었으나, 공부를 계속하여 1738년에는 사마시에 합격하였다.

그 뒤 상의원(尙衣院)과 예빈시의 직장부터 관직을 시작하여 내외의 여러 직책을 두루 거쳤다. 1768년에 그의 아들 정만순(鄭晩淳)이 왕에게 시종하였기 때문에 그 은혜를 입어 통정대부에 올라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가 되었고, 다시 오위의 장에 올랐다.

1773년에는 왕의 특명으로 동지중추부사(同知中樞府事)에 올랐다. 성격이 관후하고 화기가 넘쳐흘러 다른 사람의 장단점은 결코 말하지 않았다. 그리고, 청렴결백하여 여러 주군(州郡)의 수령을 거쳤음에도 청빈하였다.

평소에 수풀을 좋아하여 여가가 생기면 한필의 말을 타고 교외로 나가 나무를 가꾸고 산속을 자주 거닐었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를 관원으로 알지 못하고 한낱 산중에 살고 있는 필부로 생각하였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이계집(耳溪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