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안지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세자시강원문학, 한성소윤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421년(세종 3)
주요 관직
세자시강원문학|한성소윤
관련 사건
임군례의 대역사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세자시강원문학, 한성소윤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아버지는 정의(鄭義)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99년(정종 1) 종묘서승으로 진사과에 합격, 1395년(태조 4) 요동에서 사람이 오므로 중랑장인 그가 압송해서 돌려보냈다.

1398년 두 차례 천추절(千秋節)을 하례하기 위하여 압물(押物)로서 다녀왔고, 중국에 구류중인 가솔을 위문하기도 하였다. 1401년(태종 1) 좌우습유(左右拾遺)를 지냈는데, 환자(宦者)인 승녕주부(承寧注簿) 박문실(朴文實)이 소환(小宦)으로 소사(所司)를 능욕하고 왕명을 멸시하므로 탄핵하였으나, 도리어 그가 탄핵당하였다.

뒤이어 정언이 되었고, 1405년 헌납이 되어 이목지관(耳目之官)으로서의 소임을 다하였다. 1408년 세자시강원문학이 되어 서연관(書筵官)으로서 세자에게 학문에 힘쓰게 하였고, 1411년 한성소윤이 되었다. 1421년 제거(提擧) 임군례(任君禮)의 대역사건에 연좌되어 도망하였다.

이에 의금부에서 형 정안도(鄭安道)와 장모·처자를 잡아 가두자 자수하였다. 이어 옥사가 일어나 대역으로 논단(論斷)하여 임군례는 저자 거리에서 환형(轘刑)에 처하여졌다. 이에 그도 연루되어 참형당하였으며, 가산은 적몰되고 처자는 노비가 되었다.

참고문헌

『태조실록(太祖實錄)』
『정종실록(定宗實錄)』
『태종실록(太宗實錄)』
『세종실록(世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