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충량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홍문관직제학, 도승지, 이조참의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국간(國幹)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80년(성종 11)
사망 연도
1523년(중종 18)
본관
동래(東萊)
주요 관직
이조참의
관련 사건
기묘사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홍문관직제학, 도승지, 이조참의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동래(東萊). 자는 숙간(叔幹). 정사(鄭賜)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첨지중추부사 정난손(鄭蘭孫)이고, 아버지는 형조판서 정광세(鄭光世)이며, 어머니는 배조(裵稠)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01년(연산군 7) 생원·진사시를 거쳐 1506년 별시문과에 정과로 급제, 검열에 임용된 뒤 대교를 거쳐 1507년(중종 2) 봉교가 되었다. 이 때 동료 김흠조(金欽祖)와 함께 무오사화 때 화를 입은 사람의 신원(伸寃: 억울하게 입은 죄를 풀어줌.)과 사관(史官)의 직필(直筆)을 보장해줄 것을 주청하기도 하였다.

그 뒤 전적·공조좌랑·형조좌랑·장례원사의(掌隷院司議)·황해도도사·병조정랑·공조정랑·예조정랑 등을 역임한 뒤, 1511년 헌납이 되었다. 그 뒤 지평·장령·집의·승문원참교·내자시정(內資寺正)·사섬시정(司贍寺正)·사재감정을 역임하였다.

1518년 홍문관직제학을 거쳐 이듬해 도승지가 되었으나, 사헌부·사간원으로부터 적합한 인물이 아니라는 탄핵을 받아 곧 이조참의로 옮겼다. 그 해 기묘사화가 일어나 대간의 탄핵으로 공조참의로 피척(被斥)되어 수년 있다가 죽었다.

침착하고 행동이 곧으며 말이 없고 근검하였을 뿐만 아니라, 남의 잘못을 들추지 않고 담박(淡泊)하여 명리에 급급하지 않았다는 평을 받았다.

참고문헌

『중종실록(中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사마방목(司馬榜目)』
『모재집(慕齋集)』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전고대방(典故大方)』
『기묘록(己卯錄)』
『해동잡록(海東雜錄)』
『기묘록보유(己卯錄補遺)』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