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례악 ()

목차
국악
개념
천신 · 지신 · 인신 등 여러 제향에 사용되는 음악. 제악.
이칭
이칭
제악(祭樂)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천신 · 지신 · 인신 등 여러 제향에 사용되는 음악. 제악.
내용

제악(祭樂)이라고도 한다.

조선 말기까지 원구제(圜丘祭)·사직제(社稷祭)·종묘제(宗廟祭)·문묘제(文廟祭), 기타 선농(先農)·선잠(先蠶)·우사(雩祀)·경모궁(景慕宮)·관왕묘(關王廟) 등의 제향이 있어 그에 따른 제례음악이 연주되었으나 1910년 이후 거의 폐지되고, 지금까지 전하여지고 있는 것으로는 문묘제례악과 종묘제례악이 있을 뿐이다.

문묘악은 중국 상고시대에 기원을 둔 아악으로 우리 나라에는 고려 때 들어왔고, 지금도 성균관의 석전(釋奠)에 쓰이고 있다. 이 문묘제례악은 동양 최고(最古)의 음악으로 본고장 중국에서는 이미 그 옛모습이 인멸된 지 오래이며, 우리 나라에 비교적 고형(古形)이 전하여 오고 있다.

종묘제례악은 조선왕조의 역대 위패(位牌)를 모시는 종묘의 제사에 쓰이는 제례의식 음악으로, 지금 쓰이는 것은 세종 때에 회례악(會禮樂)으로 만들어진 「보태평(保太平)」과 「정대업(定大業)」을 1463년(세조 9)에 개작한 뒤 종묘제례 의식음악으로 확정하여 오늘날까지 봉행되어 오고 있는 속악이다.

종묘제례음악은 크게 나누어서 「보태평」11곡과 「정대업」11곡으로 나눌 수 있는데, 「보태평」은 조종(祖宗)의 문덕(文德)을 기리는 내용이며, 「정대업」은 조종의 무공을 찬양하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참고문헌

『세종실록(世宗實錄)』
『악학궤범(樂學軌範)』
『춘관통고(春官通考)』
『한국음악논고』(성경린, 동화출판인쇄공사, 197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