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원 광의리 유적 ( )

선사문화
유적
충청북도 제천시 청풍면에 있는 청동기시대 북방식 고인돌. 지석묘.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충청북도 제천시 청풍면에 있는 청동기시대 북방식 고인돌. 지석묘.
내용

이 지역은 남한강변에 넓게 형성된 충적대지로서, 고인돌은 남한강에서 약 130m 정도 도로쪽으로 들어간 지점에 점토질이 섞여 있는 검붉은 모래층 위에 만들어진 북방식 고인돌이다.

고인돌은 발견 당시에 지석 상부는 흙으로 덮여 있었으며, 그 위에는 잔디가 입혀져 있었다. 이 지석묘는 개석이 없었으나 옆의 하부구조는 그대로 남아 있어서 쉽게 그 원형을 알 수 있었다.

발굴 결과, 이 고인돌은 길이 175㎝, 높이 75㎝, 두께 55㎝되는 2개의 석회암과 길이 160㎝, 높이 54㎝, 두께 35㎝인 거대한 석회암을 가져다가 바위의 직단면이 되어 있는 한쪽면을 안쪽으로 해 수직내부 벽면을 형성할 수 있게 하였다.

이 두 바위를 각각 남북 장축의 끝부분에 세워 양쪽 지석으로 사용하였다. 그러므로 2개의 암괴는 내부에서는 서로 마주보는 2개의 벽면을 형성하고 있었으며, 남은 동서 측면은 판석 2장으로 각각 가려서 하나의 방형의 내부공간을 만들어 놓았다. 그리고 그 위에다가 큰 상석을 얹었다.

발굴 당시 상석은 이미 반출되어 없었고, 그 크기는 주민의 증언에 의하면 길이 5∼6m 정도의 것으로 전한다. 고인돌 내부는 길이 150㎝×175㎝의 방형의 공간을 이루었다. 이 고인돌의 내부에서는 돌도끼 1점이 발견되었다. 그러나 이것은 유구와는 무관하며 이 고인돌 밑에서 발견된 시대가 앞서는 무문토기 주거지와 연관된 유물로 추정된다.

의의와 평가

결국, 광의리 유적에는 북방식 고인돌 1기와 파괴된 무문토기 주거지 2개처의 흔적이 발견되었다. 이 일대에는 다른 주거지들도 있는 것이 확실하나 조사 당시에는 정확한 위치확인이 되지 않았다.

참고문헌

「제원광의리A지구지석묘(堤原廣儀里A地區支石墓) 및 주거지발굴조사보고(住居址發掘調査報告)」(황용혼,『충주댐수몰지구문화유적발굴조사종합보고서(忠州댐水沒地區文化遺蹟發掘調査綜合報告書)』-고고(考古)·고분분야(古墳分野) Ⅰ-, 198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