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미압 ()

목차
고대사
인물
삼국시대 신라의 급찬으로 부산현령을 역임한 관리. 지방관, 첩자.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부산현령(夫山縣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국시대 신라의 급찬으로 부산현령을 역임한 관리. 지방관, 첩자.
내용

관등은 급찬(級飡)이다. 부산현령(夫山縣令)으로 있다가 백제에 잡혀가 좌평(佐平) 임자(任子)의 집 종이 되었다. 부지런히 일하므로 임자가 믿어 의심하지 않고 마음대로 드나들게 하였더니, 신라로 도망하여 김유신(金庾信)에게 백제의 사정을 고하였다.

김유신이 그가 충성스럽고 정직하여 쓸만한 자임을 알고 말하기를 “내가 듣건대 임자가 백제의 정치를 전결한다고 하니, 함께 일을 꾀하고자 하나 그런 말을 가서 해줄 사람을 구하기가 어렵다. 자네가 가서 말을 해주지 않겠는가?” 하니 조미압이 다시 백제로 가서 임자에게 조용히 김유신의 뜻을 전하였다.

임자는 아무 말없이 몇 달을 지내고서 조미압으로 하여금 김유신에게 돌아가서 백제는 군인들이 사치하고 음일하여 국사(國事)를 돌보지 않아 백성의 원망이 자자하고 신령(神靈)이 노하여 재변(災變)이 여러 번 나타나고 있다는 당시 백제의 실정을 상세히 보고하게 하였다.

이에 김유신은 백제를 병탄(倂呑)할 생각이 더욱 급하여, 드디어 655년(태종무열왕 2) 9월 백제의 왕이 무도하여 그 죄가 걸주(桀紂)보다 더하니 참으로 하늘의 뜻에 따라 백성을 조문하고 죄를 쳐야 한다고 무열왕에게 고하고, 도비천성(刀比川城)을 쳐서 함락시켰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동사강목(東史綱目)』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