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교풍회 ()

목차
근대사
단체
1919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친일단체.
이칭
이칭
교풍회, 경성교풍회
목차
정의
1919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친일단체.
내용

단순히 ‘교풍회’로만 호칭되기도 하며, 설치된 지역명을 붙여서 ‘경성교풍회’로 불리기도 한다.

이 조직은 1919년 7월 20일 경성부윤 가네야(金谷充)가 조선인 유력자 100명을 경성호텔에 초청, 상호융화친목·인우상조(隣佑相助)·질서유지·풍속개량 등을 표방하면서 ‘경성교풍회’를창립하게 한 데서 시작되었다.

경성교풍회는 회장 윤치호(尹致昊), 부회장 김중환(金重煥)·유문환(劉文煥)·한상룡(韓相龍), 고문에 가네야·민영기(閔泳綺)·민원식(閔元植)·조진태(趙鎭泰)였다. 이들 중 한상룡은 이완용의 생질인 거물 친일자본가, 조진태는 경성상공회의소(京城商工會議所) 부회두·상업은행 취체역·중추원 칙임참의, 민원식은 국민협회장인 친일거물이었다.

이러한 진용에서 알 수 있듯이, 경성교풍회는 귀족·친일지주·예속자본가와 친일분자를 중심으로 한 관주도(官主導)의 친일화 민풍개량 단체였다.

조선총독 사이토(齋藤實)는 1919년 8월 부임 직후부터 이것을 ‘조선교풍회’로 개칭하면서, 지방행정기관의 지원 아래에 13도 각처로 확산시켰으며, 「교풍단체표창규정」 등을 만들어 정책선전과 독립사상파괴에 크게 이용하였다.

참고문헌

『일제의 한국침략정책사』(강동진, 한길사, 198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