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총력조선연맹 ()

목차
관련 정보
근대사
단체
1940년 조선총독부 차원에서 조직된 친일단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40년 조선총독부 차원에서 조직된 친일단체.
개설

국민정신총동원조선연맹의 후신으로, 그 기구를 발전적인 차원에서 해체하며, 나아가 조직을 확충하고 더욱 튼튼하게 하기 위해 1940년 10월 결성되었다.

연원 및 변천

1940년 8월, 일본의 제2차 고노에[近衛文麿] 내각은 동아신질서건설 방침을 국책으로 천명하면서, 그 구체화 방책으로 이른바 신체제운동을 제시하였다.

이것은 백인제패의 세계 질서를 대신할 일본 중심의 동아블럭 건설을 위해서 천황귀일(天皇歸一)의 정치와 우선적 전체주의 체제를 확립하려는 운동이며, 만민익찬(萬民翼贊)의 국가중심주의체제를 완성하자는 것이었다. 이리하여 그 실행기관으로 국민정신총동원중앙연맹을 해소, 재조직한 것이 일본의 대정익찬회(大政翼贊會)이다.

조선은 정치적 권리 능력은 없고 국민적 협력만 요구되는 처지였기 때문에 ‘대정익찬회 조선지부’가 아니라 ‘국민총력조선연맹’이 되었다. 이 연맹은 지도조직 · 중앙조직 · 지방조직의 3단계 조직으로 나누어졌다.

지도조직은 총독부 안에 특설된 국민총력운동 지도위원회로서, 위원장인 정무총감 이하가 총력운동의 최고 기본방침을 정하였다. 중앙조직은 조선의 모든 단체와 개인을 구성원으로 삼되, 총재에 조선총독, 부총재에 정무총감을 앉혔다.

고문 · 이사 · 참여(參與) · 참사(參事) · 평의원이 실천 방책의 심의 · 건의 또는 자문에 응답하고, 사무국이 실무 및 실천 방면을 통할하였다. 지방조직은 도연맹, 부 · 군 · 도 · 읍 · 면연맹, 정(町) · 이(里) · 부락연맹과 말단 세포조직인 애국반으로 구성되며, 개개인은 대략 10호 단위로 편성되는 애국반에 참가함으로써 기층조직을 형성하였다.

중앙조직인 국민총력 조선연맹임원은 1940년 10월 현재 총재 · 부총재인 총독 · 정무총감 밑에 고문으로 조선군사령관 나카무라[中村孝太郞] · 진해요항부사령관 쓰카하라[塚原二四三] · 제20사단장 시치다[七田一郞] · 제19사단장 고쓰키[上月良夫] · 전 육군대신 가와시마[川島義之] · 경성제국대학 총장 시노다[篠田治策] · 중추원 부의장 윤덕영(尹德榮)이 임명되었다.

또한 참여에 이왕직장관 이항구(李恒九) 등 9명, 이사에 도지사 정교원(鄭僑源) 등 46명, 참사에 참여관 계광순(桂珖淳) 등 68명, 평의원에 중추 원참의 장직상(張稷相) 등 50명으로 제1급 친일 거두와 침략 거두들이 모두 참가하였다. 이 연맹의 활동은 이른바 신체제운동과 관련된 전시국민훈련 및 국민 동원의 모든 부문에 걸쳤다.

그 주요한 몇 부문을 요약하면, ① 기관지 『국민총력』의 발간, 라디오 프로 ‘국민총력의 시간’ 운영, 출판물 『총력총서(總力叢書)』 발간과 강연회 · 좌담회를 통한 황민사상 및 황민생활 고취, ② 총력연맹 문화부를 통한 황민적 문화 동원, ③ 각 직장 총력연맹을 통한 황민운동과 황민 동원, ④ 지역, 직역(職域) 연맹과 애국반을 통한 공출, 물자 절약, 징병 · 징용 독려, ⑤ 신궁참배단 · 병영견학단 · 황군위문단 파견과 대전과(大戰果) 감사 국민총진격대회 등의 개최를 통한 전쟁의식 고취 등이다.

1945년 7월 8일 본토 결전에 대비한 조선국민의용대가 조직됨으로써 같은 달 10일 여기에 통합 · 흡수되면서 해체되었다.

참고문헌

『친일문학론(親日文學論)』(임종국, 평화출판사, 1966)
『민족정기(民族精氣)의 심판(審判)』(혁신출판사, 194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