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정음회 ()

목차
언어·문자
단체
1923년에 이필수(李弼秀) 등이 한글개혁을 실행하기 위하여 조직한 단체.
이칭
이칭
조선정음부활회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23년에 이필수(李弼秀) 등이 한글개혁을 실행하기 위하여 조직한 단체.
내용

처음에는 조선정음부활회(朝鮮正音復活會)라는 명칭으로 이필수의 자택인 서울 동숭동에 두었다.

1923년에 그의 저서 『선문통해(鮮文通解)』(1922) 한글판 『정음문전(正音文典)』을 출판하고, 1925년에는 김중록(金重綠)과 『글에 대(對)한 문답(問答)』을 공간하였다.

『글에 대한 문답』은 1926년 한글판으로 재판, 1946년 3판, 1959년 4판에 해당하는 『국문강의』 유인본으로 각각 판을 거듭하였다.

이필수의 저서인 『국문강의』에 의하면, 그는 1923년에 이 회를 조직하고 서울과 대전·전주·광주·제주·영동·김천·마산·개성·재령 등 30개처를 순회하여 교수하며 동지를 규합하려 하였으나, 일제경찰의 단속으로 3년 뒤에 낙향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 주장은 주로 한글자모를 현실발음과 일치하게 개혁하여 정자(正字)에 초서(草書)를 만들고 한글전용을 실시하고자 한 것이었다. 광복 후에도 1950년까지 주장하였으나 큰 호응을 얻지 못하고 말았다. 이 회의 연혁에 관한 기록이 없어 더 자세한 것은 알기 어렵다.

참고문헌

『역대한국문법대계(歷代韓國文法大系)』제1부 제13책, 제3부 제12책(김민수·하동호·고영근 편, 탑출판사, 1977·1983)
『국어정책론(國語政策論)』(김민수, 고려대학교출판부, 1973)
집필자
김민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