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청년전위동맹 ()

근대사
단체
1938년 중국 한커우(漢口)에서 조직되었던 독립운동단체.
이칭
이칭
조선청년전시복무단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1938년 중국 한커우(漢口)에서 조직되었던 독립운동단체.
개설

조선청년전시복무단(朝鮮靑年戰時服務團)을 개칭한 좌익계의 항일청년단체이다.

연원 및 변천

본래 조선청년전시복무단은 1938년 6월 10일조선민족혁명당(朝鮮民族革命黨)의 당원 가운데 당의 노선과 당수 김원봉(金元鳳)에 반대하는 공산주의자 최창석(崔昌錫)·왕해공·김원길 등 주로 성자군관학교(星子軍官學校) 졸업생 49명이 조선민족혁명당을 탈당해 조직한 것으로 한커우에 본부를 두고 활동하였다.

그러나 그 뒤 김원봉 측의 종용도 있고 재정 상의 어려움 때문에 다시 조선민족혁명당에 복귀하였다. 같은 해 9월 초순 조선민족청년전시복무단은 명칭을 조선청년전위동맹으로 고치고 활동하면서 조선혁명당이 중심이 된 민족통일전선인 조선민족전선연맹(朝鮮民族戰線聯盟)에 가맹하였다.

10월 10일에는 김원봉이 대장이 되어 개편된 조선의용대(朝鮮義勇隊)의 핵심대원으로 활동하였다. 조선의용대 내의 이 동맹에 속한 좌파계 인물들은 화북조선독립동맹으로 가고 김원봉을 비롯한 일부 의용대원은 한국광복군(韓國光復軍)에 흡수되었다.

기능과 역할

한편, 이 동맹에 속해 있던 청년들은 김원봉의 교섭으로 난징(南京)의 중앙군관학교에 설치된 특별반에 들어가 군사교육을 받았다. 이 학교의 군사교관은 김홍일, 소대장은 이익성(李益星)이었는데 1년에 120여 명의 한국청년이 군사교육을 받았다.

그리하여 이 동맹은 조선민족혁명당 내에서도 차차 그 위치를 확고히 하여 무시못할 세력으로 성장하였다. 이 무렵의 이 동맹에는 뒤에 연안파 공산주의자로 항일전에 활약한 김학무(金學武)·이상조(李相朝)·김창만(金昌滿) 등이 있었다.

조선민족혁명당의 중요한 임무였던 항일전쟁에서 이 동맹은 정찰·선전공작 등에 종사하였다. 그리하여 1930년대 말에 우창(武昌)·한커우가 일본군에게 함락된 뒤에는 군사활동에 있어서 중요한 임무를 담당하였다.

당시의 이 동맹의 진용에는 맹주에 김학무, 맹원에 진동명·박무·강진세·김창만·김경설·허금산·이철·조명숙·김엽·공명우·안창선·박창진의 이름이 일제 관헌 측 문서에 전하고 있어 초창기의 중진들이 이미 이 동맹을 떠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중일전쟁의 전황이 점차 중국 측에 불리해지면서 조선민족혁명당계의 인사들은 중국국민정부의 후퇴와 함께 충칭(重慶)으로 옮겨갔고 이 동맹의 좌파인사들은 뤄양(洛陽)을 거쳐 옌안으로 향하였다.

참고문헌

『한국공산주의운동사(韓國共産主義運動史)』 4(김준엽·김창순, 고려대학교아세아문제연구소, 1973)
『나의 회억』(류자명, 료령인민출판사, 1984)
『國民政府與韓國獨立運動史料』(中央硏究院近代史硏究所, 1988)
「朝鮮義勇隊の成立と活動」(鹿嶋節子, 『朝鮮民族運動史硏究』 4, 1987)
「朝鮮獨立同盟の成立と活動について」(森川展昭, 『朝鮮民族獨立史硏究』 Ⅰ, 1984)
『朝鮮民族獨立運動秘史』(坪江汕二, 巖南堂書店, 1982)
『朝鮮獨立運動』 Ⅱ(金正明 編, 原書房, 1967)
『特高月報』(日本內務省警保局, 1942.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