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독부 투탄 의거 ( )

목차
근대사
사건
1921년 의열단(義烈團) 단원인 김익상(金益相)이 조선총독부청사에 폭탄을 투척한 사건.
목차
정의
1921년 의열단(義烈團) 단원인 김익상(金益相)이 조선총독부청사에 폭탄을 투척한 사건.
내용

당시 27세의 김익상은 1921년 9월 중국 북경(北京)에서 의열단 단장인 김원봉(金元鳳)을 만나, 조선총독부 폭파와 총독 등 일제 요인 처형을 위하여 폭탄 2개와 권총 2자루를 건네받고 같은 달 11일 서울로 잠입하였다.

이튿날인 13일 아침 변장하고 왜성대(倭城臺 : 지금의 서울시 예장동)에 있던 조선총독부 청사로 들어가 2층 비서과와 회계과에 각각 폭탄 하나씩을 던졌다. 처음에 던진 것은 불발되고, 두 번째 던진 것은 커다란 폭음과 함께 폭발하여 건물의 일부를 파괴하였다.

김익상은 혼란에 빠진 조선총독부를 빠져나와 평양을 거쳐 만주로 탈출하는 데 성공하였다. 일제 식민지지배의 상징인 조선총독부에 대한 폭탄투척은 국내외적으로 상당한 파문을 불러일으킨 사건이었다.

참고문헌

『독립운동사』7(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6)
「의사와 열사들」(김용국, 『민족운동총서』5, 민족문화협회, 198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