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운 ()

현대문학
인물
일제강점기 「불살너주오」, 「초승달이 재넘을 때 」 등을 저술한 시인. 시조시인.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98년(고종 35)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전라남도 영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불살너주오」, 「초승달이 재넘을 때 」 등을 저술한 시인. 시조시인.
개설

본명은 주현(柱鉉). 전라남도 영광(靈光) 출신. 소설가 최학송(崔鶴松)은 그의 매부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921년『동아일보』에 첫 작품 「불살너주오」를 발표하였다, 그뒤 1924년부터 『조선문단』에 「초승달이 재 넘을 때」를 위시하여 많은 시조작품을 발표하면서 본격적으로 문단에 등단하였다.

1923년 영광중학교 교사로 부임하여 미술과 작문과목을 가르쳤으며, 8·15광복이 되자 조선문학가동맹 시분과에 소속되어 활동하다가 6·25를 전후해서 월북하였다.

작품집으로는 1947년 5월 조선사(朝鮮社)에서 간행된 『조운시조집(曺雲時調集)』이 있다. 그는 1920년대 중반부터 국민문학파를 중심으로 일어난 시조부흥운동에 참여하였던 시조작가로, 최남선(崔南善) 이후 이병기(李秉岐)와 함께 시조부흥운동의 후반기에 활약하였다.

그는 월북하기 전까지 줄곧 향리 영광에 살면서 중앙문단과 폭넓은 교분을 가지고 작품활동을 하였다. 그의 시작세계의 일관된 주제가 민족주의적인 이상과 연결되어 있음은 그가 시조에만 전념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시조에는 ‘조선혼(朝鮮魂)’이 깃들여 있다는 그의 주장과 초기작품에 빈번히 등장하는 ‘님’의 함의성(含意性), 곧 우리 언어가 가지는 민족적 감정이 수렴되어 있는 것이다.

참고문헌

『조선신문학사조사』현대편(백철, 백양당, 1949)
「조운의 시세계」(김춘섭, 『금호문화』, 1988.9.)
「운·조주현 시인론」(한춘섭, 『시조문학』, 1977.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