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제암 ()

목차
불교
유적
강원도 고산군 현내면 금강산(金剛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진표가 창건한 암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강원도 고산군 현내면 금강산(金剛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진표가 창건한 암자.
내용

일제강점기 31본산이 지정된 때에는 건봉사(乾鳳寺)의 말사였다. 772년(혜공왕 8) 진표율사(眞表律師)가 창건하여 관음암(觀音庵)이라 하였고, 1358년(공민왕 7) 나옹왕사(懶翁王師)가 중건하였다.

1464년(세조 10) 왕이 나라의 동쪽지방을 순시하다가 명파리에 다다랐을 때 관음청조(觀音靑鳥)의 울음소리를 듣고 그 새소리를 좇아 이 절에 이르게 되었으므로 절 이름을 조제암이라고 고쳐 부르도록 하였으며, 명을 내려 절을 중건하게 하였다. 그 뒤 운곡대사(雲谷大師)가 중수하였고, 1896년 기월대사(機月大師)가 서쪽으로 5리 되는 곳으로 옮겨 중건하였으며, 1903년 다시 옛터로 옮겨지었다. 그 뒤 1910년에 선화대사(禪和大師)가 중수하였으며, 현재에는 북쪽 땅에 있어 그 상황을 알 길이 없다. 그러나 이 절은 창건 이후 관음기도처로서 참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던 곳이다.

참고문헌

『건봉사급건봉말사사적(乾鳳寺及乾鳳末寺事蹟)』
『한국사찰전서』(권상로 편, 동국대학교출판부, 197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