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조잡기놀이 (잡기놀이)

목차
민속·인류
놀이
여러 사람이 각각 괘를 들고 둘러앉아 중국 삼국시대 위나라의 조조를 찾아내어 벌을 주는 어린이놀이. 경기놀이.
이칭
이칭
도둑놈잡기
목차
정의
여러 사람이 각각 괘를 들고 둘러앉아 중국 삼국시대 위나라의 조조를 찾아내어 벌을 주는 어린이놀이. 경기놀이.
내용

지방에 따라서는 ‘도둑놈잡기’라고도 한다. 이 놀이의 이름은 조조가 나쁜 꾀를 써서 정권을 탈취한 데서 붙여진 것이다.

놀이방법은 다음과 같다. 사람 수대로 마련한 종이쪽지에 조조를 비롯하여 유현덕(劉玄德)·제갈량(諸葛亮)·한신(韓信)·장량(張良)·조자룡(趙子龍)·관우(關羽)와 같은 중국 역대장수 이름을 적고, 이 내용이 다른 이에게 알려지지 않게 하며 앞사람의 패를 뒷사람이 한 장씩 뽑는다.

이들 가운데 유현덕의 쪽지를 가진 사람이 대표가 되며, 그는 휘하 장수의 이름을 아무나 부른다. 그가 “조자룡은 앞으로 나서라.” 하고 호령하면 쪽지의 주인공이 “예.” 하고 대답한다. 이때 유현덕은 “너는 빨리 간적(奸賊) 조조를 잡아 대령하렷다.”라고 명령한다.

조자룡은 모든 사람을 쏘아보며 누가 조조인지를 찾아내는 것이다. 조조패를 쥔 사람은 태연을 가장하며, 조자룡은 어떻게 해서든지 이를 간파하려 애쓴다. 찾는 사람을 바로 맞히면 조조패의 주인공이 처음 작정한 대로 노래를 부르거나 춤을 추는 따위의 벌을 받는다.

이것으로 놀이의 한판이 끝나며 쪽지를 거두어 다시 뽑는다. 그러나 조조를 잘못 맞혔을 때에는 조자룡이 오히려 상대의 요구에 따르는 벌을 받게 된다. 이 놀이는 또 화투로 놀기도 한다.

참고문헌

『한국민속학논고(韓國民俗學論考)』(이두현, 학연사, 1984)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황해(黃海)·평안남북편(平安南北篇)-(문화재관리국, 1980)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충북편(忠北篇)-(문화재관리국, 197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