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다리

목차
관련 정보
종다리
종다리
동물
생물
종다리과 종다리속에 속하는 전장 17㎝의 소형 조류.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종다리과 종다리속에 속하는 전장 17㎝의 소형 조류.
내용

학명은 Alauda arvensis LINNAEUS이다. 영국에서 일본에 이르는 북위 30°이북의 유라시아대륙에 걸쳐 분포하고 있으며, 번식지의 남단지역에서 월동한다.

등은 갈색바탕에 흑색 가로무늬가 있으며, 배는 황갈색이나 가슴에는 갈색 가로무늬가 있다. 머리에는 작은 둥근 댕기깃이 있다. 목장·밭·하천가·풀밭·매립지 등 주로 평지에 살며 땅 위를 걸어 다니면서 풀씨나 곤충류를 먹는다.

번식기에는 세력권을 지키기 위하여 수컷은 하늘 높이 떠서 정지비행(停止飛行)을 하면서 지저귄다. 풀뿌리나 풀 사이 오목한 곳에 마른 풀을 깔아 둥우리를 틀고 3∼7월에 한배에 3∼5개를 낳아 12일 정도 포란한 뒤 10일 정도의 육추기간을 지나면 둥우리를 떠난다. 번식기가 지나면 무리지어 행동하는데, 북녘에서 남하한 월동군은 수백 마리까지 떼 지어 다닌다.

지구상에는 약 75종의 종다리과 조류가 알려져 있으나, 우리나라에는 3종만이 살고 있다. 그 중에서 종다리와 뿔종다리는 텃새인데 농약의 피해로 점차 줄어들어 근래에는 보기 어렵게 되었고, 나머지 한 종인 쇠종다리는 드문 나그네새로 겨울철 남부지방에서 적은 무리가 월동하기도 한다. 보호조이다.

참고문헌

『한국동식물도감』 25 -동물편-(원병오, 문교부, 1981)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