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

목차
관련 정보
지구의
지구의
과학기술
물품
지구와 똑같이 둥글게 만들어서 바다 · 육지 · 경도 · 위도 · 도시이름 등을 그려넣은 과학기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지구와 똑같이 둥글게 만들어서 바다 · 육지 · 경도 · 위도 · 도시이름 등을 그려넣은 과학기구.
내용

대나무나 철사로 뼈대를 만들고 그 위에 종이를 붙여 만든다.

대개의 경우 북극과 남극을 쇠막대로 꿰어서 축(軸)으로 하였는데 지구의 자전, 해와 달 및 별의 일주운동(日周運動), 4계절의 변화, 밤낮의 길이의 변화, 수륙의 분포, 지형의 관찰, 항해와 항공로의 실제상황 등을 아는 데 긴요하게 이용된다.

중국의 경우 1267년에 자말 알딘(Jamal, al Din, 札馬魯丁)이 아라비아에서 가져온 모형에 관한 기록이 있으나 후세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은 것 같다. 우리나라에는 서양선교사의 영향을 받아 지구의가 도입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천주교계의 대학자 황비묵(黃斐默)이 지은 『정교봉포(正敎奉褒)』에 이 사실이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순치(順治) 원년 조선국왕 이종(李倧)의 세자가 북경에 볼모로 왔을 때, 탕약망(湯若望)의 이름을 듣고…… 세자 귀국에 임하여 약망은 번역된 천문서·산학(算學)·성교정도(聖敎正道) 등 여러 책과 함께 여지구(輿地球) 1대와 천주상(天主像) 1폭을 보내주었다.”

이 글에서 이종은 인조의 이름이고, 세자는 인조의 맏아들 소현(昭顯)을 말하며, 여지구는 지구의를 뜻하고 있는데, 1645년(인조 23) 봄에 소현세자가 서울에 가져온 것이다. 이것이 지구의에 관한 우리나라 최초의 기록이다.

참고문헌

『의기집설(儀器輯說)』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