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장보살도 ()

목차
관련 정보
지장보살도
지장보살도
회화
작품
고려시대의 불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시대의 불화.
내용

고려시대의 불화. 비단 바탕에 채색. 세로 107.6㎝, 가로 45.3㎝. 일본 동경 네즈미술관(根津美術館) 소장. 고려시대 지장보살화 중 가장 걸작으로 평가되는 작품이다. 전신을 오른쪽으로 약간 비틀면서 연꽃대좌 위에 당당하게 서 있는 지장보살을 묘사하였다.

화면을 거의 꽉 채우게 그려진 이 보살상은 몸을 약간 비틀고 긴 석장(錫杖 : 중이 짚고 다니는 지팡이)을 대각선으로 들고 있어 단조로운 화면을 변화 있게 만들고 있다. 특히, 이 석장은 화려한 금니의 원형 두광(圓形頭光)과 함께 지장보살의 당당한 신체로 꽉 메워진 듯한 화면을 단순한 선으로써 잘 조화시키고 있다.

신체는 약간 오른쪽을 향하고 있지만 얼굴은 정면을 향하고 있다. 둥글고 환한 얼굴은 귀족적이라 할 만큼 우아하게 표현되고 있다. 특히, 초승달 같은 눈썹, 가늘고 긴 눈, 큼직한 코와 작은 입, ︷ 모양의 이마 등은 1320년 작 <아미타구존도>(일본 松尾寺 소장)의 지장보살 얼굴과 유사하다.

이 밖에 검은 바탕에 금니로 둥근 꽃무늬가 새겨진 두건이라든지 귀 옆의 두건 장식, 가사 가장자리의 모란당초문(牡丹唐草文) 등도 퍽 유사하다.

지장보살의 당당한 신체, 넓은 가슴 및 연화좌를 밟고 있는 발의 표현과 연화대좌의 모습, 법의의 문양 등은 14세기 초기 작품으로 추정되는 <아미타여래상>(일본 東海菴 소장)과 몹시 흡사하다.

그래서 이 작품의 연대를 14세기 초기로 볼 수 있게 한다. 이 밖에도 넓은 가슴, 유연한 자세, 자연스러운 손발의 모습 등은 1320년(충숙왕 7년) 작 <아미타구존도>의 관음보살상과 비슷하나 보다 유연하다.

그리고 당당하고 중후한 체구, 개성 있는 얼굴 표정, 장신구나 가사에 표현된 둥근 꽃무늬, 대좌의 연꽃 등은 1306년(충렬왕 32년) 작 <아미타여래상>(일본 네즈미술관 소장)과 유사하여 14세기 초기의 작품 양식을 반영하고 있다.

마치 조각한 듯한 딱딱하고 날카로운 옷주름은 상당히 형식화되어 지장보살화의 전통이 꽤 오래되었다는 것을 시사해 주고 있다. 자칫 매너리즘으로 흐르기 쉬운 이러한 선을 단정하고 부드럽게 처리한 점에서 화가의 높은 기량이 엿보인다.

가사 전체를 꽉 메우며 과도하게 사용된 문양은 모두 금니로 채색함으로써 찬란하고 화려한 느낌을 주고 있다. 이러한 점은 찬란한 귀족 문화를 이루었던 고려시대의 문화를 대변해 주는 듯하다.

이 불화는 그림의 크기로 보아서도 큰 법당에 봉안하였다기보다는 귀족·왕족들의 원당(願堂)이나 원찰(願刹)에 봉안하였을 가능성이 크다.

참고문헌

『한국의 미』 7-고려불화-(이동주 감수, 중앙일보사, 1981)
『高麗佛畵』(菊竹淳一·吉田宏志, 東京 朝日新聞社, 1981)
「고려말 조선전기 지장보살화의 고찰」(김정희, 『고고미술』 157, 1983)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