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장보살도 ()

목차
회화
작품
지장보살(地藏菩薩)을 그린 고려시대의 불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지장보살(地藏菩薩)을 그린 고려시대의 불화.
내용

지옥중생을 구제하는 지장보살(地藏菩薩)을 그린 고려시대의 불화. 비단 바탕에 채색. 세로 93.5㎝, 가로 38.5㎝. 일본 시가현(滋賀縣) 비와호(琵琶湖)문화관 소장. 지장보살은 두 손으로 석장(錫杖 : 중이 짚고 다니는 지팡이)을 잡고 정면을 향한 모습이다. 하지만 두 발은 왼쪽을 향해 비스듬히 표현되어 다소 동적인 느낌을 준다.

머리에는 간단한 모양의 투명한 두건(頭巾)을 쓰고 있다. 이 두건은 귀 뒤로 하여 어깨 아래까지 넓게 양어깨를 덮고 있다. 두건 장식이 양쪽 두 가닥씩 가슴 앞쪽으로 흘러내리고 있다. 얼굴은 둥글고 넓적한 편이다. 활형의 눈썹에 반개(半開)한 눈은 약간 위쪽으로 치켜 뜨고 작은 입술을 꼭 다물고 있어 야무진 인상을 준다.

가슴 앞부분을 넓게 하여 화려한 영락(瓔珞 : 구슬을 꿰어 만든 장신구) 장식의 목걸이를 걸치고 그 아래로 비스듬히 군의(裙衣)를 착용하였다. 붉은색 바탕에 금문(金文)이 시문된 군의 위로 흰 의대(衣帶)를 묶었다. 양어깨에는 투명한 갈색 계통의 가사를 걸쳤다. 끝단을 역시 금니로 처리하여 단조로우면서도 화려한 느낌을 준다.

가사 아래로는 붉은 바탕에 금니로 밀집된 국화문을 표현된 상의(裳衣 : 치마)를 입고 있다. 배 부근에서 흘러내린 의대가 두 가닥 늘어져 있다. 연화대좌 위에 올려놓은 두발은 왼발은 정면으로, 오른발은 왼쪽을 향하고 있어 내영(來迎)의 자세를 보는 듯하다.

이 작품은 다른 작품에서와 같이 다양한 문양과 금니의 과다한 사용 등은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흰색의 신체 표현과 붉은색의 군의, 차분하고 어두운 갈색 톤의 가사 등 단조로운 색으로 인해 오히려 강렬한 느낌을 준다. 또한 양손으로 석장을 직각으로 잡고 있는 지장보살의 자세 착의법 등은 일본 젠도사(善導寺) 소장의 지장보살도와 흡사하다.

젠도지 소장 지장보살도가 승형(僧形)으로 몸이 다소 호리호리하며 가사 전반에 화려한 금니의 문양이 시문된 점을 제외하고는 두 작품이 거의 동일한 형태를 보여 준다. 이 작품은 그 동안 고려시대의 작품으로 생각되어 왔다. 하지만 최근 카마쿠라시대의 이모(移募)되었다는 설도 있다.

참고문헌

『고려, 영원한 미』-고려불화특별전-(호암미술관, 1993. 1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