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군연의 ()

한문학
작품
조선 후기, 문신 정태제(鄭泰齊)가 지은 한문소설.
작품/문학
창작 연도
헌종 초기
간행 연도
1917년
작가
정태제(鄭泰齊)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천군연의(天君衍義)」는 조선 후기 문신 정태제(鄭泰齊)가 지은 한문소설이다. 창작 시기는 현종 초기로 추정되며, 1917년 한남서림(翰南書林)에서 간행하였다. 1책의 필사본으로, 저자의 서문과 총 31회의 장회체(章回體)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정의
조선 후기, 문신 정태제(鄭泰齊)가 지은 한문소설.
작자와 창작 시기

「천군연의」의 작자를 정태제(鄭泰齊)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황중윤(黃中允)이 지었다는 설과 작자가 미상이라는 설도 있다. 황중윤이 1633년(인조 11)에 지은 「천군기(天君記)」와 그 내용과 형식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한편 정태제의 「천군연의」가 황중윤이 지은 「천군기」의 후대적 개작본이라고 보는 설도 있다. 창작 시기는 현종 초기로 추정된다.

구성 및 형식

「천군연의」는 1책의 필사본으로, 단국대학교 율곡도서관 나손문고[구 김동욱(舊 金東旭) 소장본]에 소장되어 있다. 저자의 서문과 총 31회의 장회체(章回體)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책을 1917년 한남서림(翰南書林)에서 간행하였고, 1979년 형설출판사(螢雪出版社)에서 주석본(註釋本)으로 간행하였다.

내용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천군(天君)은 처음에는 나라를 잘 다스렸다. 그러나 장년이 되어서는 방랑을 좋아하게 된다. 이 틈을 타고 욕생(慾生)이 침입한다. 그래서 천군의 덕은 날로 줄어들게 된다. 성성옹(惺惺翁)은 충간을 하였으나 천군이 듣지 않자 천군의 곁을 떠난다. 그러자 독과장군(督過將軍) 등이 천군을 유혹하고 월백(越白)이 천군을 구덩이에 빠뜨려 인사불성이 되게 하였다. 그리고 환백(歡伯)이 쳐들어 온다. 그래서 천군의 형세는 더욱 고독하고 쇠약해진다.

천군의 소식을 들은 흑감(黑甛)이 천군을 감면국(酣眠國)으로 인도하였다. 천군은 여기서 구차하게 세월을 보낸다. 이때에 유회씨(有悔氏)가 나타나 성성옹을 부르고, 성의백(誠意伯)을 재상으로 삼고 주일옹(主一翁)을 불러 천군의 나라에 쳐들어온 월백과 환백을 내쫓고, 욕생을 잡아 진 밖으로 물리친다. 결국은 주일옹이 천군을 맞아 환도하게 되고, 천군이 성성옹 · 주일옹 · 성의백 등을 조회하도록 하여 그 동안의 일을 치하하면서 공이 있는 자에게는 포상하고 죄 있는 자에게는 벌을 준다. 천군의 나라가 다시 평정된다.

특징

「천군연의」는 장편의 한문소설(漢文小說)이다. 등장하는 인물들도 매우 복잡하다. 주인공 심(心)의 의인(擬人)인 천군을 중심으로 크게 두 부류의 인간형으로 나뉜다.

첫째, 충신형의 인물인 성성옹은 성성(惺惺)의 의인이다. 성성은 마음이 환한 모양 또는 똑똑한 모양의 뜻이니 성성옹은 총명하고 똑똑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천군이 간사한 무리들에게 현혹되어 위태롭게 되었을 때에 그에게 충간하고 또 간사한 무리를 쳐부수게 한 인물이다. 주일옹은 정주학파(程朱學派)의 술어인 주일무적(主一無適)에서 나온 말이다. 천군의 나라에 침입한 적을 깨뜨린 인물이다. 성의백은 성의(誠意)의 의인으로 성실한 마음을 의인화하여 만든 인물이다. 위의 세 인물은 모두 경(敬)의 의미로 집약할 수 있다. 각기 경을 다른 이름으로 명명한 것이다.

둘째, 간신형 인물인 월백은 ‘월녀는 천하백(天下白)’이라는 말에서 유래한 것이다. 환백은 술의 의인으로 주천군(酒泉郡) 사람이다. 술이 사람의 마음을 즐겁게 한다는 데에서 명명된 것이다. 욕생은 인간의 욕심에 대한 의인으로 성인에게 미움과 배척의 대상이었다. 이밖에도 칠정(七情)을 의인화한 희씨(喜氏) · 노씨(怒氏) 등과 이목구비의 의인인 이관(耳官) · 목관(目官) 등이 있다.

이렇게 「천군연의」는 충신형 인물과 간신형 인물 사이의 대립 · 갈등의 구조를 이루고 있다. 이 작품은 독자들에게 주색을 경계하고 군자로서 올바른 마음을 지닐 것을 권하고 있다. 「천군전(天君傳)」과 비교하여 고찰하면 「천군연의」는 「천군전」의 구조에다 작자의 허구적인 창의력을 가미시켜 보다 많은 인물의 등장과 보다 다양한 사건을 설정하고 있는 발전적 구조를 보여 준다.

의의 및 평가

「천군연의」는 철학적인 심성론(心性論)을 소설의 형식으로 해석했다는 특징이 있으며, 작가와 관련해서는 작가의 삶과 현실 사이의 부조리나 대응 방법을 아울러 살펴볼 수 있다. 또한 ‘연의’라는 형식을 통해 당대 소설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확인할 수 있는 계기도 마련해 주고 있다.

참고문헌

원전

『동래정씨가록(東萊鄭氏家錄)』

단행본

김광순 역주, 『수성지·천군본기』(형설출판사, 1979)
김광순, 『천군소설연구』(형설출판사, 1980)
김광순 역주, 『천군연의·천군실록』(경북대학교출판부, 1989)

논문

강재철, 「「천군연의(天君衍義)」 작자고 (作者考)」(『동양학』 19,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 1989)
전성운, 「「천군연의」와 연의소설의 상관성」(『한국언어문학』 53, 한국언문학회, 2004)
최천집, 「『천군연의』의 형성 기반과 작품 성격」(『어문학』 110, 한국어문학회, 2010)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