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전 ()

목차
관련 정보
대종교 총본사 천전
대종교 총본사 천전
대종교
유적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대종교총본사, 그리고 각 도본사와 시교당안에 단군한배검의 상(像)을 모신 곳을 지칭하는 용어.
이칭
이칭
천진전(天眞殿)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대종교총본사, 그리고 각 도본사와 시교당안에 단군한배검의 상(像)을 모신 곳을 지칭하는 용어.
내용

단군의 상을 천진(天眞)이라고 하기 때문에 처음에는 천진전(天眞殿)이라고 불렀으나 1917년에 바꾸었다.

『동사류고(東事類考)』를 보면 신라 때 솔거(率居)가 그림 배우기를 청하여 밤낮 진심으로 한배님에게 축원하므로 꿈에 단군이 나타나 신필(神筆)을 주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그 뒤 화가로 대성한 솔거는 한배검의 은혜에 감사하여 단군의 모습을 거의 1,000여장이나 그렸다고 한다.

이규보(李奎報)가 지은 솔거의 단군천진을 기리는 글에 “영외(嶺外) 집집에는 한배검 천진을 모셨는데, 그 무렵 거의 반은 솔거의 작품이다.”라는 기록이 있다.

지금 대종교에서 모시고 있는 천진은 초대교주 나철(羅喆)의 꿈에 나타난 한배검의 모습을 화가 지백련(池白蓮)이 모사(模寫)하여 1910년 8월부터 모시기 시작한 것이다. 이 천진은 교인인 강호석(姜湖石)이 남도지사(南道支司)에서 봉안하여오다가 현재는 충청남도 부여군 장암면의 단군전(檀君殿)에서 봉안하고 있다.

대종교 총본사에서 봉안하고 있는 천진은 1946년 총본사가 만주로부터 환국한 뒤 부여 단군전에 봉안하고 있는 천진을 지성채(池盛彩)에게 모사하게 한 천진으로서, 대한민국 수립과 동시에 국회의 동의를 받아 이 천진을 대한민국 국조성상으로 확정시켰다.

참고문헌

『대종교요감』(대종교총본사, 1971)
『대종교중광육십년사』(대종교종경종사편수위원회, 대종교총본사, 1971)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