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당유고 ()

목차
한문학
문헌
조선 후기의 문인, 황면기의 시 · 잡저 · 만시 · 전 등을 수록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문인, 황면기의 시 · 잡저 · 만시 · 전 등을 수록한 시문집.
개설

2권 1책. 목활자본. 저자가 광양(光陽)의 백운산 밑 냇가에 거처를 정한 까닭에 송환기(宋煥箕)가 청계당이라는 호를 지어 주었다. 이 책은 손자 호일(鎬一)이 엮은 것이며, 권두에 김영한(金寗漢)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 안규용(安圭容)의 발문이 있다.

내용

권1에 시 140여수, 권2에 잡저로 가훈십조(家訓十條)·남유록(南遊錄)·서행록(西行錄) 등의 기행록과 제문, 부록인 만시(挽詩)·행장·사장(事狀)·묘지명·전(傳)·청계당기(聽溪堂記)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중 시는 칠언절구 몇 수를 제외하고는 모두 칠언율시로 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며, 내용으로는 증시(贈詩)·화제시(畫題詩)·즉경시(卽景詩)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또한, 목침·등(燈)·포(砲)·거울·우산 등 신변잡기나 사물을 시의 소재로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는 점이 특이하며, 그 사물에 빗대어 자신의 심회를 읊어내고 있다.

잡저 중 「서행록」은 어머니를 모시고 영광지방으로 떠나며 쓴 것이고, 「남유록」은 호남·영남지방의 이름난 명승지를 돌아보며 쓴 기행록이다.

우리 나라의 절승지가 중국의 동정호(洞庭湖)나 소상강(瀟湘江)에 비겨 조금도 모자람이 없다고 하였으며, 자신의 행로와 함께 그때 그때의 감회를 시로 옮겨 간간이 끼워넣는 형식을 취하였다.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