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사 ()

목차
관련 정보
청송사
청송사
불교
유적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소금강산(小金剛山)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승려 처묵이 창건한 사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소금강산(小金剛山)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승려 처묵이 창건한 사찰.
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제4교구 본사인 월정사(月精寺)의 말사이다. 신라 효소왕 때 처묵(處默)이 창건했고, 1896년 대웅전(大雄殿)을 중건하였으며, 1917년 춘담(春潭)이 중창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대웅전과 산령각(山靈閣), 요사채가 있다. 대웅전 안에는 고려시대의 철불인 아미타여래좌상이 안치되어 있다. 불상의 높이는 약 1.2m이며, 상호가 원만하고 인자하면서도 위엄이 넘친다. 좌대는 푸른빛이 도는 화강암으로 조성한 높이 30㎝, 지름 1m의 원형좌대로, 사찰측에서는 신라 때의 것이라고 한다.

이 여래좌상은 원래 인근의 방현사지(放賢寺址)에 있었던 것으로, 촌민들이 이 불상을 오대산의 사찰로 옮겨 가기 위해 길을 떠났는데, 이 절 앞에 이르자 갑자기 무거워져서 더 이상 옮길 수가 없었다. 그때 갑자기 비구름이 몰려오면서 소나기가 뿌렸으므로 불상의 인연처가 이 절임을 깨닫고 봉안하였다. 그때부터 이 불상에 기도하면 반드시 영험이 있다고 하여 참배객이 끊이지 않았다.

일제강점기에는 일본인이 이 불상을 반출하기 위하여 주문진까지 옮겨 갔으나 배에 실으려고 하니 갑자기 풍랑이 일어나서 포기하였다. 그때 중창주 춘담이 동해안을 여행하다가 이 불상의 소문을 듣고 찾아와서 예불을 드리고 돌아갔는데, 그 뒤 3년 동안을 시름시름 앓게 되었다. 어느 날 이 불상이 나타나서 “왜 나를 봉안하지 않느냐.”라고 꾸짖기에 이곳에 와서 절을 중창하고 이 불상을 봉안하니 병이 나았다고 한다. 현재 법당 앞에는 주지 법성(法性)이 최근에 세운 삼층석탑이 있다.

이 절 가까이에 있는 방내리 교동마을에는 신라 때 창건한 사찰인 방현사지가 있다. 이곳에는 신라 말 고려 초 것으로 추정되는, 1971년 강원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된 방내리 삼층석탑 1기와 높이 1m에 가까운 목이 없어진 석불좌상이 있다. 이 탑의 초층 탑신에는 사방불(四方佛)이 조각되어 있으며, 균형이 잘 잡힌 우수한 탑이다. 절터에서는 청송사로 옮긴 철불 외에도 신라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석불이 발굴되었으며, 현재 인근의 송라사(松蘿寺)에 봉안되어 있다.

참고문헌

『명산고찰따라』(이고운·박설산, 신문출판사, 1987)
관련 미디어 (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