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읍내리 석조 여래삼존 입상 ( )

목차
관련 정보
청양 읍내리 석조여래삼존입상
청양 읍내리 석조여래삼존입상
조각
유적
문화재
충청남도 청양군 청양읍에 있는 고려시대 에 조성된 석조 불상.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청양 읍내리 석조여래삼존입상(靑陽 邑內里 石造如來三尊立像)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충남 청양군 청양읍 칠갑산로9길 58 (읍내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충청남도 청양군 청양읍에 있는 고려시대 에 조성된 석조 불상.
내용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높이는 본존 3.10m, 좌협시상 2.23m, 우협시상 2.25m. 각각 광배와 대좌를 가지고 있는 독립상으로서 절단되었던 것을 복원하여 놓았다.

본존불은 당당한 체구의 불상으로 머리에는 큼직한 육계가 있고 머리카락은 소발(素髮)이다. 얼굴은 직사각형에 가까우며 강직한 인상을 준다. 바로 뜬 눈, 긴 코, 두툼한 입술 등의 묘사로 위엄이 있으면서도 얼굴 전체에는 고졸(古拙)한 미소가 번지고 있어 부드러운 느낌이 든다. 어깨는 넓고 당당하며 법의 사이로 드러난 신체 역시 당당하다.

손 모양은 통인(通印)인데 오른손은 어깨까지 올려 시무외인(施無畏印)을 결하였고 왼손은 자연스럽게 아래로 내려 허벅지 부근에 손바닥을 대고 있다. 통견의 법의는 가슴에서부터 발목 부근까지 U자형의 주름을 이루면서 내려온다. 그 아래로 양다리에 두 줄의 군의(裙衣) 자락이 각각 표현되어 있다. 이 통견의 법의는 평행한 옷주름 선으로 온 몸을 감싸고 있어 몸의 윤곽이 크게 드러나지 않는다. 그런데 이러한 U자형의 평행한 옷주름 선은 당시에 제작된 여러 불상들, 예를 들어 옥천 용암사 마애여래입상, 나주 철천리 석조여래입상 등의 형식화된 옷주름에 비하여 훨씬 유려하며 자연스러운 주름을 형성하고 있다.

불상과 같은 재질의 암석에 조각된 광배는 주형(舟形)의 거신광(擧身光)으로 아무런 문양도 없다. 특히 왼쪽 어깨 윗부분의 광배는 크게 떨어져 나갔다. 대좌는 사각형으로 각 면에는 안상(眼象)이 3개씩 새겨져 있으며, 윗부분에는 불신과 따로 발이 양각되어 있다. 이처럼 대좌 위에 발을 조각하는 수법은 10세기에 제작된 남원 낙동리 석조여래입상에서도 보이고 있다.

왼쪽 협시보살은 원래 왼쪽 어깨에서부터 오른쪽 허리 부근까지 절단되었던 것을 붙여 놓았다. 광배는 거의 없어졌으며 보관도 약간 떨어져 나갔다. 상호는 마모가 심해 잘 보이지 않으나 본존의 상호와 유사하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이 들며 양미간에는 큼직한 백호공이 있다. 평평한 가슴에는 영락(瓔珞) 장식이 있고, 군의 위에 숄 형의 천의를 걸쳤다.

이 천의 자락은 하체로 이어져 군의 위에 커다란 U자형 주름을 이루고 있다. 아랫배와 무릎에 각각 세 줄로 나타나는 천의의 옷자락 무늬 사이에는 타원형의 군의 주름이 양다리에 조각되어 있다. 이와 유사한 옷주름 표현은 거창 상림리 석조보살입상(보물, 1963년 지정)에도 나타나고 있으나 이보다 더욱 도식화되었다. 이 보살은 왼손에 시무외인을 결하였으며, 오른손은 현재 파손되어 수인을 알 수 없다. 아마도 우협시의 수인과 마찬가지로 아래로 내려 손바닥을 하체에 밀착한 형태였을 것으로 보인다. 허리를 왼쪽으로 약간 틀어 몸의 중심을 본존 쪽으로 두었다.

오른쪽의 협시보살은 이와 대칭적으로 허리를 오른쪽으로 약간 틀고 있다. 오른손은 시무외인을, 왼손은 본존과 마찬가지로 아래로 내린 모습이다. 옷주름 등의 세부 묘사는 왼쪽 협시상과 거의 동일하나 다만 얼굴이 더욱 둥글고 앳된 느낌이 든다.

의의와 평가

이 석조삼존불입상은 당당한 신체 표현, 강직한 신체 묘사, 유려한 각선 등에서 상당한 기량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평판적인 신체 표현이라든지 부정확한 인체 파악 등으로 볼 때 고려 전기에 제작된 작품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5 보물 3(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