촉새

목차
동물
생물
멧새과에 속하는 전장 16㎝의 소형 조류.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멧새과에 속하는 전장 16㎝의 소형 조류.
내용

학명은 Emberiza spodocephala spodocephala TEMMINCK이다. 등은 어두운 녹색이고 배는 녹황색이다. 시베리아 동부, 사할린, 일본, 중국 북부와 중서부에 이르는 극동지역에서 번식하며 겨울에는 중국 남부·대만·홍콩 등지까지 내려가 월동한다.

우리 나라에서는 봄·가을에 전역에서 볼 수 있는 흔한 나그네새이다. 그러나 북한의 북부 고준지대, 함경남도 장진호반 같은 곳에서는 적은 무리가 번식도 한다. 관목림·농경지 부근의 덤불, 침엽수와 낙엽수림, 평지와 개활지, 고산지에 이르는 도처에서 볼 수 있으며, 특히 이동시기에는 흔히 볼 수 있다.

관목가지에 둥우리를 틀고 한 배에 4∼5개의 알을 낳아 13∼14일간 포란한 뒤 12∼13일간 육추(育雛 : 알에서 깐 새끼를 키움)하여 둥우리를 떠난다. 잡초씨와 낟알(벼와 조) 및 곤충의 성충과 유충을 먹는다.

1964년 10월 월동지를 향하여 남하 이동하는 것을 경기도 포천에서 잡아 가락지를 달아 날려보냈더니, 1966년 3월 25일 대만의 타이난(臺南)에서 번식지를 향하여 북상하다가 다시 포획된 기록이 있다. 즉 두 번째 왕복할 때 잡힌 것이다. 이로써 북녘에서 번식한 촉새가 우리 나라를 거쳐 대만 또는 그 곳을 거쳐 남하, 월동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보호조로 지정되어 있다.

참고문헌

『한국동식물도감』 25-동물편-(원병오, 문교부, 198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