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석정 ()

목차
건축
유적
북한 강원도 통천군 고저읍 총석리 바닷가에 있는 관동팔경의 하나인 누정. 정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북한 강원도 통천군 고저읍 총석리 바닷가에 있는 관동팔경의 하나인 누정. 정자.
내용

바다 위에 빽빽이 솟아 있는 돌기둥[叢石] 위에 세워 총석정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총석 중 바다 가운데 있는 사석주(四石柱)를 특히 사선봉(四仙峰)이라고 하는데, 신라의 술랑(述郞)·영랑(永郞)·안상랑(安詳郞)·남랑(南郞)의 네 선도(仙徒: 화랑도)가 이곳에서 놀며 경관을 감상하였다는 전설에서 이름하였다고 전한다.

총석들은 현무암이 오랜 세월 비바람과 파도에 부딪혀 그 면들이 갈려져 떨어지면서 6각형·8각형 등 여러 가지 모양의 돌기둥들이 장관을 이룬다. 또한 총석들은 그 생김새에 따라 세 가지로 나뉘는데, 바다로 향하여 오른쪽에 좌총(坐叢: 앉은 자세), 왼쪽에 와총(臥叢: 누운 자세), 그 사이에 입총(立叢: 선 자세)이 있고, 주위에 묘하게 생긴 바위들과 돌기둥 위의 소나무가 신비로움을 자아내고 있다.

총석정은 관동팔경(關東八景)의 하나로, 이곳의 절벽과 바위가 신기하고 아름다워 이곳을 ‘통천금강(通川金剛)’이라고 하였고, 이 곳에서의 아침 해돋이구경이 절경이라고 하였다.

예로부터 이러한 절경은 가히 신선이 즐길 선경(仙景)으로 손꼽힘으로써, 고려의 김극기(金克己)·안축(安軸), 조선시대의 성현(成俔)·이달(李達)·김창업(金昌業) 등 이 곳을 찾아 경관을 읊은 이들의 시문(詩文)과 그림이 전해지고 있다.

총석정은 일제강점기인 1934년에 군민 김영제(金暎濟)가 중수한 바 있는데, 장홍식(張鴻植)의 찬기(撰記)와 근대의 서화가 해강(海岡)김규진(金圭鎭)이 쓴 ‘叢石亭’이라는 현판이 남아 있다.

참고문헌

『북한의 천연기념물 편람』(한국문화사, 1996)
『통천군지』(통천군민회, 1976)
북한지역정보넷(www.cynbernk.net)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