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중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중기에, 장령, 교리, 사간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여후(汝厚)
미능재(未能齋)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51년(명종 6)
사망 연도
1604년(선조 37)
본관
삭녕(朔寧)
주요 관직
사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중기에, 장령, 교리, 사간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삭녕(朔寧). 자는 여후(汝厚). 호는 미능재(未能齋). 영의정 최항(崔恒)의 6대 손이며, 최준원(崔濬元)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최언수(崔彦粹)이고, 아버지는 어모장군 최영(崔潁)이며, 어머니는 현감 송구(宋駒)의 딸이다. 유희춘(柳希春)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76년(선조 9) 사마시에 합격하고, 1589년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검열이 되었고,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도원수 권율(權慄)의 계청(啓請)으로 그의 종사관이 되어 5, 6년간 그를 보필하였다. 그 뒤 검열·예문관봉교·헌납·지평·장령·사간·교리 등을 역임하고 1602년 사간을 끝으로 관직생활을 청산하고 고향에 돌아갔다.

그는 효성이 지극하였고, 선견지명이 있어서 정인홍(鄭仁弘)이 화심(禍心)을 품고 있다고 첫눈에 알아 보았다 한다. 그리고 임진왜란 때는 호남을 내왕할 때 쌀을 가지고 다니며 굶주린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었다고 한다. 도승지에 추증되었다가 아들 최연(崔葕)의 공으로 대사헌에 가증되었으며, 남원의 노봉서원(露峰書院)에 제향되었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동강집(東岡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