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교신 ()

목차
국악
인물
조선후기 사계축 소리꾼 중 뛰어났던 추, 조, 박 3인 중 한사람인 잡가의 명창.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 사계축 소리꾼 중 뛰어났던 추, 조, 박 3인 중 한사람인 잡가의 명창.
내용

현재의 서울 청파동을 중심으로 활약한 사계(四契)축 소리꾼 중에서 가장 뛰어났던 추(秋)·조(曺)·박(朴) 3인 중의 하나이다. 나이는 제일 아래였으나, 예능은 제일 뛰어났다.

추·조·박이란 추교신 외에 애우개(阿峴洞)에서 갓의 대우갈이를 하던 목소리 좋은 조기준(曺基俊)과, 본업은 농사이면서 잡가 제일로 유명하던 박춘경(朴春景)을 가리킨다.

잡가도 선소리처럼 독창이 아닌 2인 이상이 같이 부르는 노래였기 때문에, 이들 세 사람은 함께 잡가를 제창(齊唱)한 것으로 여겨진다. 조기준·박춘경 등은 많은 제자를 둔 반면에, 그는 이렇다 할 제자를 남기지 못하고 있다.

잡가에 능할 뿐더러 가곡·가사·시조 등 이른바 정가(正歌)에도 정통하였으며, 창법이 속되지 않고 노랫말이 정확하여 다른 이들의 모범이 되었다고 한다.

참고문헌

『한국음악논고』(성경린, 동화출판공사, 1976)
『한국가창대계』(이창배, 홍인문화사, 197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