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성 내평리 유적 ( )

목차
선사문화
유적
강원도 춘천시 북산면에 있었던 신석기시대~청동기시대 집터와 고인돌 · 돌널무덤 관련 복합유적.
목차
정의
강원도 춘천시 북산면에 있었던 신석기시대~청동기시대 집터와 고인돌 · 돌널무덤 관련 복합유적.
내용

유적은 소양강댐이 건설되면서 수몰되었다. 이 유적에 대한 조사는 1971년 문화재관리국 주관 하에 서울대학교와 국립중앙박물관의 협조로 이루어졌다. 발굴조사 결과, 고인돌[支石墓]·돌널무덤[石棺墓]을 비롯해 민무늬토기시대[無文土器時代]의 네모움집터[方形竪穴住居址]와 빗살무늬토기시대[櫛文土器時代]의 돌깐집터[敷石住居址] 등이 확인되었다.

돌깐집터는 동서 길이 12.3m, 남북 너비 4m의 타원형으로, 내부에는 황갈색 사질토 위에 돌이 깔려 있었는데, 일부는 깎여 나가거나 교란되어 있었다. 깐돌을 들어낸 내부에서 화덕[爐址] 흔적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보아, 경기도 강화군 하점면 삼거리, 충청남도 서산 해미, 경상남도 웅천 자마산, 평안남도 대동군 청호리 등지에서 발견된 돌깐집터와 같은 유형으로 생각된다. 이 움집터의 주위에서는 약 11개의 노천 화덕자리가 발견되었다.

깐돌 사이사이와 화덕자리 주위에서는 사교집선문(斜交集線文)·종주생선뼈무늬[縱走魚骨文]·마름모무늬[菱形文]·구멍무늬[有孔列文] 등의 문양을 가진 빗살무늬토기편이 출토되었다. 연대는 문양이나 바탕흙[胎土]으로 보아 전형적인 빗살무늬토기시대 말기의 것으로 여겨진다.

돌깐움집터 근처에서는 민무늬토기시대의 움집터가 확인되었다. 규모는 남북 길이 3.1m, 동서 너비 2.65m, 깊이 40㎝ 정도이며, 전체적으로 네모형태를 나타낸다. 유물은 간돌살촉[磨製石鏃] 5점, 숫돌 1점이 출토되었다.

이 움집에서 채집된 서까래형태의 목탄으로 연대를 측정한 결과, 서기전 340·980·640년의 서로 다른 3가지 절대연대가 나왔다. 경기도 파주군 옥석리와 교하리 등의 움집들과 비교해볼 때, 이 움집의 연대는 서기전 7세기경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빗살무늬토기시대의 돌깐움집터와 민무늬토기시대의 네모형 움집터간의 문화교체시기는 대략 서기전 10세기 이전인 것으로 판단된다.

참고문헌

『팔당·소양댐수몰지구유적발굴종합조사보고』(문화재관리국, 1974)
집필자
최몽룡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