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성재 ()

목차
관련 정보
취성재
취성재
건축
유적
전북특별자치도 부안군 부안읍에 있는 조선후기 고려 말 고부군수를 역임한 김광서 묘의 재실. 당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부안군 부안읍에 있는 조선후기 고려 말 고부군수를 역임한 김광서 묘의 재실. 당우.
내용

김광서(金光敍)묘의 재실이다. 김광서는 고려 말 학자 김구(金坵, 호는 止浦)의 후예로 고려 말에 고부군수를 지냈는데, 고려가 망하자 형 세영(世英)과 함께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와서 은거하였다.

취성재라는 이름은 명종조의 문신 임억령(林億齡)이 부안김씨가 살고 있는 옹정리를 찾아서 “옹정에는 군자가 많은데 김문(金門)에는 덕성(德星)이 모였다.”라고 칭찬한 글의 ‘취덕성(聚德星)’에서 유래한 것이라 한다.

1819년(순조 19)에 세워진 것이 화재로 소실되고 1826년에 중건하여 지금에 이른다. 예전에는 이 재실에서 사방의 선비들이 모여 들어 학문을 강론하였다고 한다.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