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새

목차
동물
생물
칼새속에 속하는 소형 조류.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칼새속에 속하는 소형 조류.
내용

학명은 Apus pacificus pacificus(LATHAM)이다. 눈앞·뺨·귀깃·목옆은 어두운 갈색이고 턱 밑과 멱 중앙은 흰색이다. 각 깃털의 축(軸)은 갈색이며, 아랫면은 검은 갈색으로 각 깃털에 1㎜ 내외의 흰색 가장자리가 있다.

윗면과 아랫면의 새 깃털은 오래된 것보다 색이 어둡고 배면(背面)에서는 다소 광택이 강하다. 배면은 허리의 흰색을 제외하고 모두 검은 갈색으로, 특히 등과 윗꼬리덮깃은 검은색조가 강하고 약간 청색의 광택이 있다. 꼬리의 깃털은 갈색을 띤 검은색으로 윗면은 다소 푸른색 광택이 있다. 암컷과 수컷은 구별하기가 어렵다.

해안도서의 암벽이나 고산의 암석굴 또는 오래된 높은 건물 등에서 번식한다. 고공을 날면서 먹이를 찾고 공중에서 교미한다. 단독일 때도 있으나 대개 큰 무리를 이룬다. 산란기는 6∼7월이며 한배의 산란수는 2∼3개이다. 날아다니는 곤충 중에서 파리목·딱정벌레목·벌목·매미목을 주로 먹는다.

시베리아·캄차카반도·코만도르섬·사할린·쿠릴열도·북해도(北海道)·만주·중국동부·우리나라 등지에서 번식하고, 대만·중국남부·미안마·말레이반도·자바·오스트레일리아 등지에서 월동한다. 우리나라에서 드물지 않게 번식하는 여름새이며, 그 번식지를 1982년에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동식물도감』 25 -동물편-(원병오, 문교부, 198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