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산업
물품
짚이나 삼 · 실 같은 것으로, 몸은 굵고 머리와 꼬리는 가늘고 부드럽게 꼬아서 만든 새를 쫓는 연장.
이칭
이칭
뙈기, 파대, 딸기, 태기, 챗쪽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짚이나 삼 · 실 같은 것으로, 몸은 굵고 머리와 꼬리는 가늘고 부드럽게 꼬아서 만든 새를 쫓는 연장.
내용

지역에 따라 ‘뙈기’(전남 영광) · ‘파대’(경북 울진) · ‘딸기’(전북 봉동) · ‘태기’(경북) · ‘챗쪽’(경북 문경) 등으로 불린다.

한 손으로 머리를 잡고 꼬리를 휘두르다가 거꾸로 잡아채면 ‘딱’ 하는 소리가 크게 나는데, 떨어지기 쉬우므로 꼬리는 흔히 삼으로 엮는다. 이것은 긴 장대에 매달아 쓰기도 한다. 농작물에 해를 끼치는 새를 쫓는 데 쓰이는 태의 길이는 330㎝ 내외이고, 무게는 700g이다.

호남지방에서는 정월 14일이나 보름날 아침 마당에 서서 “후여, 후여! 웃녘 새야, 아랫녘 새야, 후여! 우리 논에 오지 마라.”고 외친다. 이렇게 하면 그 해에 논밭으로 몰려드는 새의 수가 줄어든다고 한다. 긴 장대만을 가지고 논밭을 두드리며 새 쫓는 시늉을 하는 곳도 있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