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영도 태종대 ( )

부산 영도 태종대
부산 영도 태종대
자연지리
지명
문화재
부산광역시 영도구 동삼동에 있는 명승지.
이칭
이칭
태종대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부산 영도 태종대(釜山 影島 太宗臺)
지정기관
국가유산청
종목
국가유산청 명승(2005년 11월 01일 지정)
소재지
부산광역시 영도구 전망로 118 (동삼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부산 영도 태종대는 부산광역시 영도구 동삼동에 있는 명승지이다. 1972년에 부산광역시 기념물로 지정되었다가 2005년에 국가 지정유산 명승으로 지정되었다. 신라의 태종무열왕이 전국을 순회하던 중 휴식을 취하였고, 조선 태종도 유람하였다고 전해진다. 해수면 근처에서 파도의 침식작용으로 형성된 해안단구로, 파도에 침식된 계단 모양의 바위들이 곳곳에서 발견된다. 산 전체가 울창한 소나무 숲과 해변을 따라 자생하는 해송 등 200여 종의 수목이 우거져 있다. 국민 관광지로 지정되어 유람선 운항, 순환 열차 등 위락시설을 갖추고 있다.

정의
부산광역시 영도구 동삼동에 있는 명승지.
개설

면적은 1795㎡이고, 1972년 6월 26일 부산광역시 기념물로 지정되었다가 2005년 11월 1일 명승으로 지정되었다.

영도의 남단 일대로 최고봉은 높이 250m이고, 산 전역이 수십 년 된 울창한 송림으로 싸여 있으며, 바다에 면한 돌출부는 기암절벽으로 이루어졌다. 절벽에 부딪히는 우뢰와 같은 파도 소리는 이곳의 경치를 돋보이게 하여 마치 해금강(海金剛)에 온 것 같다.

명칭 유래

삼국을 통일신라태종무열왕이 전국을 순회하던 중 이곳에서 휴식을 취하였다고 하여 태종대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또한 조선 태종도 이곳에서 유람하였다고 전하여지며, 한발이 있을 때 동래부사가 이곳에서 기우제를 지낸 곳으로도 유명하다.

망부석에는 옛날 왜인에게 끌려간 남편을 이곳에 나와 기다리던 여인이 기다리다 지쳐 끝내 화석이 되었다는 전설이 전하여진다.

자연환경

울창한 송림과 해변을 따라 자생하는 해송을 비롯하여 난대성 상록활엽수인 생달나무후박나무참식나무ㆍ섬엄나무ㆍ 다정큼나무동백나무 등 200여 종의 수목이 우거져 있어 식물분포 연구에 중요한 곳이기도 하다.

형성 및 변천

해안단구란 과거 해수면 근처에서 파도의 침식작용으로 형성된 해식절벽이나 평평하게 깎인 계단모양의 지형이 지반이 융기하거나 해수면이 낮아지면서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이다. 태종대 해안단구의 특징은 이렇게 파도에 침식된 계단꼴의 바위들이 해안곳곳에서 발견되는 융기 파식대의 형태로 존재한다는 점이다. 태종대의 파식대의 단구애(절벽)가 수직에 가깝다. 그 이유는 이 지역의 기반암이 전체적으로 육지 쪽으로 기울어 있을 뿐만 아니라 수직방향으로 금(절리)이 가 있기 때문이다. 태종대에서 동삼동까지만 분포하는 이곳의 퇴적암 암반은 약 1억년부터 8천만년 전 사이(중생대 백악기)에 형성된 것이다.

현황

푸른 바다가 바라보이는 이곳 중턱에 폭 10m 총 연장 6.4㎞의 순환 관광도로 4.3㎞, 오솔길 2.1㎞가 있다.

북쪽에는 영도와 방파제로 연결된 한국해양대학교가 있는 아치섬(朝島)이 보이고, 그 너머로 부산의 상징인 오륙도(五六島)가 보인다. 동남쪽으로는 멀리 일본의 대마도(對馬島)가 시야에 들어오는데, 여기서 대마도와의 거리는 56㎞밖에 되지 않는다.

바닷가의 깎아 세운 듯한 벼랑 위에는 흰 등대가 있고, 그 밑으로 신선대(神仙臺)라 부르는 기암이 있으며, 오른쪽으로 망부석(望夫石)이 있다.

4.3km에 이르는 태종대 일주 관광도로 중간에 관광객을 위한 작은 전망대가 마련되어 있으며, 산책소로도 건설되어 있다. 여기에서 남서쪽으로 300m쯤 내려가면 인공 해수풀장인 곤포(昆布)의 집에 이른다. 이 이름은 이 일대 바다가 미역밭인 데에서 유래하였는데, 이것은 부산시의 임해 관광지 개발계획에 발맞추어 만들어졌다.

해수풀장은 1977년 개장하였으며, 해수풀장 주변에서부터 남동쪽 해안 일대는 배를 타지 않고 뭍에서 하는 바다낚시의 보고로서 돔 · 새끼고등어 · 쥐치 등이 연중 푸짐하게 낚인다.

부산시는 이 곳을 국민 관광지로 지정 중점 개발하고 있다. 태종대의 경관을 바다에서 관광할 수 있는 유람선의 운항, 순환 열차 등 각종 위락 시설을 갖추고 있어, 이곳을 찾는 관광객의 편의를 도모하고 있으며, 새로운 자원의 개발을 구상하는 청사진을 설계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관광자원총람(韓國觀光資源總覽)』(한국관광공사, 1985)
『한국(韓國)의 발견(發見)』(뿌리깊은 나무, 1983)
「해안지형(海岸地形)」(이민부ㆍ김태호, 『한국(韓國)의 자연지리(自然地理)』, 서울대출판부, 2008)
「한반도(韓半島) 동남부(東南部) 해안(海岸)의 지형발달(地形發達)」(오건환, 『지리학평론(地理學評論)』 50-12, 일본지리학회, 1977)
태종대유원지(http://www.taejongdae.or.kr/)
국가유산청(http://www.khs.go.kr/)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