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가리

목차
관련 정보
통가리
통가리
산업
물품
쑥대나 싸리 또는 뜸 따위를 새끼로 발처럼 엮어서 둥글게 둘러치고 그 안에 감자나 고구마 따위를 갈무리하는 데 쓰는 연장.
이칭
이칭
발가리, 발, 감자울, 발두지, 둥가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쑥대나 싸리 또는 뜸 따위를 새끼로 발처럼 엮어서 둥글게 둘러치고 그 안에 감자나 고구마 따위를 갈무리하는 데 쓰는 연장.
내용

‘발가리’(경기도 반월), ‘발’(충청북도 제천시 봉양읍), ‘감자울’(강원도 도계), ‘발두지’(전라남도 보성), ‘둥가리’(전라남도 해남)로 불린다.

감자나 고구마 등의 식품은 겨우내 보관하여야 하므로 통가리를 방 윗목이나 부엌의 한쪽 구석에 설치한다. 크기는 일정하지 않으며, 필요한 때에는 가는 나무들을 양끝에 덧대어 넓히기도 한다. 여름에는 이것을 펴서 발처럼 여러가지 곡물을 말리는 데에 쓴다.

밤우리도 통가리의 한가지이다. 겨릅대를 칡으로 엮어 둥글게 둘러친 것으로 통가리보다 좁고 높다. 이것은 집 밖에 세워두므로 비가 스미는 것을 막기 위하여 청밀짚으로 짠 용수 모양의 모자를 씌운다.

강원도의 산간지대에서 쓰는 것으로, 삶은 도토리를 여기에 갈무리하면 썩지 않고 오래간다. 밤우리에는 보통 가마 반의 도토리를 넣을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농기구고』(김광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1986)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