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색조 ()

목차
관련 정보
팔색조
팔색조
동물
생물
문화재
팔색조과에 속하는 전장 18㎝의 소형 조류.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천연기념물(1968년 05월 31일 지정)
소재지
기타 전국일원
목차
정의
팔색조과에 속하는 전장 18㎝의 소형 조류.
내용

1968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학명은 Pitta nympha 이다. 이마에서 뒷머리까지는 갈색이나 중앙에는 검은 선이 흐르고 있고, 황백색의 눈썹선과 폭 넓은 검은 눈선이 있다. 등 · 어깨깃은 녹색, 허리 · 위꼬리덮깃은 코발트색, 꼬리는 흑녹색이나 끝은 코발트색이다. 멱 · 목옆 · 가슴 · 옆구리는 특히 황색빛이 진하다.

배의 중앙에서 아랫배 · 아래꼬리덮깃까지는 붉은색이다. 첫째날개덮깃과 둘째날개덮깃은 흑색이고, 첫째날개덮깃 기부(基部)에는 흰 반문이 있다. 둘째날개덮깃은 녹청색, 큰날개덮깃과 가운데날개덮깃은 녹색, 작은날개덮깃은 코발트색이다. 부리는 검고 다리는 황갈색이다.

인도와 인도차이나반도에서 뉴기니 · 오스트레일리아 등지에 걸친 지역과 중국 · 우리나라 · 일본 등지에서 번식하고, 북부의 번식집단은 겨울에는 남하, 이동하여 월동한다. 우리나라에서는 황해도 · 경기도 · 경상남도 · 전라남도 등지에서 번식하나 봄과 가을의 이동시기에는 우리나라의 도처에서 눈에 띈다. 특히 경상남도 거제시의 동부면 학동리와 제주도 한라산 남사면 등 번식지에서는 해마다 여러 쌍이 규칙적으로 찾아와 번식한다.

우거진 숲속 어두운 바위 틈이나 바위 위에 거칠게 나뭇가지로 둥지를 틀고 출입구를 만든 다음, 입구에는 쇠똥을 깔고 다른 동물의 침입을 막으며, 알자리에는 이끼를 깔고 한배에 4∼6개의 알을 낳는다. 알은 회백색 바탕에 담자갈색과 회색의 조그마한 점무늬가 전면에 있다. 알의 크기는 장경 25∼27.5㎜, 단경 19∼22.5㎜ 정도이다. 암수가 함께 포란한다. 주1시의 새끼의 먹이는 거의 지렁이이다.

우리나라에서는 1968년 5월 30일에 종 자체를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였고, 거제도 학동의 번식지도 1971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아종은 일본 서남부(시코쿠 · 구주 · 대마도), 우리나라 및 중국 동부에 한하여 분포하고 있으며 대만에서도 기록되어 있으나 매우 국한된 범위에서 번식하며, 겨울에는 인도차이나 · 필리핀을 거쳐 보르네오까지 남하, 월동한다. 매우 아름답고 희귀한 여름새이다.

참고문헌

『한국의 천연기념물-조류편-』(원병오, 문교부, 1975)
『한국의 희귀 및 위기동식물』(한국자연보존협회, 1981)
주석
주1

알에서 깐 새끼를 키움. 또는 그 새끼.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