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신 ()

목차
관련 정보
평신
평신
불교
인물
조선후기 해인사 지선의 제자가 되어 고행 정진한 승려.
이칭
예봉(禮峯)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19년(순조 19)
사망 연도
1896년(고종 33) 12월
출생지
지례군(지금의 경상북도 김천)
목차
정의
조선후기 해인사 지선의 제자가 되어 고행 정진한 승려.
내용

속성은 이씨(李氏). 호는 예봉(禮峯). 지례군(知禮郡 : 현재의 경상북도 김천시) 출신. 상락(尙樂)의 아들이며, 어머니는 김해김씨이다. 15세에 해인사로 출가하여 지선(志璇)의 제자가 되었다.

언제나 고행 정진하였으며 교학의 공부와 함께 실천에 힘썼다. 절 대중을 위하여 살림살이에 부지런하고, 스승으로부터 받은 토지와 재물을 절에 헌납하였으며, 수십 년 동안 염불하고 주력(呪力)을 닦았으나 사람들은 그의 밀행(密行)을 잘 알지 못하였다.

1896년 12월 문도들을 불러놓고 “내가 갈 때가 왔다.” 하고 사흘이 지난 뒤, 밤에 서쪽을 향하여 가부좌(跏趺坐)를 하고 앉아 백팔염주를 세번 돌린 다음 입적하였다. 5일이 지나도 몸빛이 살아 있을 때와 같았고, 화장한 곳의 풀이 타지 않는 기이함을 남겼다고 전한다.

사람들은 그것이 삼매(三昧)에 의한 것이라 하고 비로소 숨은 도인이라고 감탄하였다. 해인사 홍제암(弘濟庵)에 부도를 세웠다.

참고문헌

『남천선사문집(南泉禪師文集)』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