풋바심

목차
민속·인류
개념
식량이 떨어진 농가에서 채 익지도 않은 벼나 보리를 떨거나 훑어서 양식으로 삼던 세시풍속.
목차
정의
식량이 떨어진 농가에서 채 익지도 않은 벼나 보리를 떨거나 훑어서 양식으로 삼던 세시풍속.
내용

‘바심’이라고도 한다. 특히, 예전에는 묵은 곡식은 다 없어지고 햇곡식은 아직 익지 아니한 때인 봄철을 춘궁기(春窮期), 여름철인 음력 7월을 칠궁기(七窮期)라 일컬었으며, 봄에는 덜 익은 보리를, 그리고 여름철에는 미처 여물지 않은 벼를 풋바심하여 식량으로 삼는 것이 보통이었다.

일반적으로 봄철을 넘기기가 더 어려웠는데 특히, 이 때를 ‘보릿고개’라 하였다. 칠궁기 때에는 여러가지 채소를 비롯하여 감자나 고구마 따위의 대용식량도 지방에 따라서는 거둘 수 있었다.

덜 익은 벼나 보리는 베어 떨거나 훑어서 방바닥 같은 데 널어 말렸다가 찧어서 식량으로 삼았다. 그러나 최근 안동지방에서 조사된 바로는 이 풋바심한 쌀로 밥을 짓고 제대로 추석차례를 지내는 일이 더 많았다고 한다.

말하자면 이것은 추석천신이 되겠으나, 이것을 일컬어서 풋바심한다고도 한다. 식성에 따라 떡도 만들고 조율이시(棗栗梨枾)는 대개 갖추는데, 비늘 있는 고기 중에서는 언제나 조기를 제일로 쳐서 맨 위에 놓는다.

그런 점에서 이것은 호남 지방의 올벼신미를 연상시키는 바가 있다. 다만, 영남 지방은 유색(儒色)이 더 강한 만큼 풋바심이 추석차례로 고정되는 경향이 더 많은 셈이다.

참고문헌

『한국의 세시풍속』(장주근, 형설출판사, 198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