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뎅이 놀리기

목차
민속·인류
놀이
여름철에 아이들이 풍뎅이를 잡아 뒤집어서 날개 치는 모습을 보고 즐기는 어린이놀이.
목차
정의
여름철에 아이들이 풍뎅이를 잡아 뒤집어서 날개 치는 모습을 보고 즐기는 어린이놀이.
내용

풍뎅이는 길이 2㎝, 너비 1㎝쯤 되는 벌레로서 앞다리가 매우 길며, 한번 잦혀놓으면 스스로 뒤집지 못하는 곤충이다.

풍뎅이는 다리가 있으면 달아나기 쉽다 하여 아이들이 이를 떼어낸 뒤에 잦혀놓으면 일어나려고 날개를 놀리는데, 이 때 ‘부부붕’하는 소리가 난다. 그리고 날개를 놀리는 힘 때문에 몸뚱이는 빙빙 돌아간다.

이러한 동작을 몇 번이고 되풀이하다가 힘이 빠지면 꼼짝하지 않게 되나 아이들은 그대로 두지 않고 손바닥으로 바닥을 두드리면서 “앞마당 쓸어라, 뒷마당 쓸어라.”하는 노래를 부른다. 이렇게 하면 풍뎅이가 말을 알아들은 듯 다시 날개짓을 시작한다.

앞의 노래는 날개짓에 따라 먼지가 일어나는 것이 마치 풍뎅이가 청소를 하는 것처럼 느껴지므로 부르는 것이다. 이 놀이는 혼자서도 하지만 여럿이서 제각기 풍뎅이를 잡아 잦혀놓고 누구의 것이 날개짓을 오래도록 잘 하는지 내기를 하기도 한다. 그러나 한마리의 풍뎅이를 가지고 30분 이상 놀기는 어렵다.

이 놀이를 할 때에는 주위에 걸리는 것이 없도록 미리 잘 치워두어야 한다. 풍뎅이는 몸에 닿는 것이 있으면 이를 의지하여 재빨리 몸을 바로잡기 때문이다. 풍뎅이놀리기는 놀이감이 거의 없던 시대의 놀이로서 벌레에 고통을 주어 이를 보고 즐기는 것이다.

참고문헌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충남편-』(문화재관리국, 197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