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재문집 ()

목차
관련 정보
필재문집
필재문집
유교
문헌
조선 전기의 문신 · 학자, 박광우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57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전기의 문신 · 학자, 박광우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57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연활자본. 1957년 후손 동식(東植)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말에 후손 종섭(宗燮)·정렬(正烈)의 발문과 9대손 건중(建中)의 후기가 있다. 국립중앙도서관과 연세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에 부(賦) 5편, 시 140수, 권2에 서(書) 1편, 전(箋) 1편, 논(論) 5편, 책(策) 2편, 제문 2편 묘표 2편, 부록으로 사적록(事蹟錄)·화적(禍蹟)·신설포양전말(伸雪褒揚顚末)·묘표·가장(家狀)·상량문·축문·상소문·교지(敎旨)·시장(諡狀)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그리고 뒤에 저자의 맏아들 수(受)의 『운곡유고(雲谷遺稿)』가 합록되어 있다.

시는 오언이나 칠언으로 고시(古詩)·고시장단구(古詩長短句)·절구·율시·배율 등 다양한 형식으로 되어 있다. 논의 「살구익부인(殺龜弋夫人)」·「가족제복(加足帝腹)」 등은 당시 사대부들의 한대(漢代) 역사에 대한 인식과 아울러 제왕의 바른 도리에 대한 사고를 살필 수 있는 글이다.

책의 「천지지기책(天地之氣策)」은 평안도에 여질(癘疾)이 만연하자 그 근본 치유책을 물은 데 대해 답한 것이다. 의약·기도 등으로는 치유할 수 없음을 밝힌 뒤, 세금과 요역을 줄여 백성들을 잘 먹이고 쉬게 해 민력(民力)을 증강시키고 인심을 얻게 되면, 천지의 기(氣)도 저절로 화순하게 운행, 재난이 사라질 것임을 역설하였다.

그 밖에 「문역상수시책(問曆象授時策)」에서도 성리학적인 견지에서 왕도정치의 바른 도리를 설명하였다. 이는 당시 새롭게 등장한 신진 사림파(士林派)의 사상적 체계를 엿볼 수 있는 좋은 자료다.

부록에 실린 「사적록」은 『화담집(花潭集)』·『해동명신록(海東名臣錄)』 등에서 저자에 관한 사실을 모은 것이고, 「화적」은 사화(士禍)에 관계된 기록이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